노란장미의 사는 이야기 그리고 80518
방황하다 정착하고 지난 시대의 아픔을 어루만져야만 하는 가슴시린 젊은 날의 기록,

14_외국이야기 (109)

[일본은 망하고 있다] | 14_외국이야기
黃薔(노란장미) 2019.08.06 12:21
2차 대전후 일본증권시장은 한번도 폭락 안되고 계속 상승해서
Nikkei 225 Index가 1990년 1월 4일에는 38,921이였습니다.
그당시 제일 큰 10개 회사의 주식가치는 미국주식 전체를
합한것 보다 더 가치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부동산도 기하학 숫자로 상승해서 서민들은 구입이 불가능해서
자손 대대로 갚아야 되는 100년 주택융자도 나왔죠.
두가지 버블로 지난 30년동안 넘쳐 흐르는 정부 자원을 쏟아
부어서 지금은 그리이스 보다 더 심각한 정부빛이 있는거로 압니다.
30년동안 Nikkei 225 Index는 38,921에서 겨우 반을 넘은
20,600이고 아직도 수축되는 deflation에 시달리고 있죠.
미국은 제일 심한 1929년에 찾아온 Great Depression은
2차 세계대전으로 완전한 회복이 되었는데요..
아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이렇게 정리해보았습니다.

[일본은 망하고 있다 2]
.
2차 대전 후 일본 증권시장 지수는 한 번도 폭락한 적도 없고 계속 상승해서 Nikkei 225 Index가 1990년 1월 4일에는 38,921이었습니다. 그 당시 제일 큰 10개 회사의 주식가격은 미국 주식 전체를 합한 것 보다 더 많았습니다. 부동산 가격도 기하학적으로 가격이 상승해서 서민들은 구매가 불가능했습니다.
.
그래서 주택융자도 자손 대대로 갚아야 하는 100년 상환 융자도 나왔습니다. 이 두 가지 버블로 일본은 지난 30년 동안 장기적으론 도저히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매년 돈을 찍어내서 현재의 경제기조를 유지했습니다. 지금은 IMF 구제금융으로 목숨줄을 이어가는 망한 그리스 경제보다 더 심각한 정부 빛이 있는 겁니다.
.
30년 동안 Nikkei 225 Index는 38,921에서 겨우 반을 넘은 20,600이고 아직도 수축하는 deflation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말장난으로 부채도 자산이라는 괴변만 양산하여 자국민을 현혹하지만, 대다수 인구분포를 차지하는 노령인구가 사라짐과 더불어 일본도 사라지게 될 겁니다.
.
우습게 보여도 정부의 조작이 미미한 미국은 제일 심한 1929년에 찾아온 Great Depression은 2차 세계대전으로 완전히 회복 되어 다시는 그런 공황이 찾아올 여견을 원천 봉쇄했습니다. 미국 흉내를 내는 한국도 일본에 비해선 매우 건강한 경제시스템을 가졌다고 봐도 무방할 겁니다.
.

주: 분석해주신 William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
아직도 부족한 제 글을 너무나 잘 정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리된 선생님 글을 여기저기 소개하겠습니다^^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글입니다.
  • 주인과 글쓴이만 볼 수 있는 글입니다.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등록 후 승인으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블로그 주인이 승인하면 글이 보입니다.)

'14_외국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