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비단안개의 \'고향의 봄\' ‥
 사진으로 읽는 고향 이야기

텃밭 풍경 (693)

김장무와 자색무 보라킹 수확, 팔이 빠지는 줄 알았네 | 텃밭 풍경
실비단안개 2019.11.29 08:00
무김치 맛깔스럽네요. 제 텃밭이 있는 지역은 넘 추워서 그런지 무 심는 것을 못 본 것 같습니다. 밭고랑도 깨끗 무청도 온전하고.. 정말 부지런하시네요.. 즐감하고 갑니다.
무가 채소중 가장 많이 재배한다고 하는데 그것도 아닌 모양입니다.ㅎㅎ
인사드리며 초대합니다.

http://cafe.daum.net/imstargo

위 영문 카페주소를 복사하여
상단 주소표시줄에 삽입하고 Enter 치면
저의 카페(노래 8,500곡)로 가오니
가입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만
저작권에 위배되는 노래는 듣고 싶지 않습니다.
언니야 억수로 수고많으셨고 억수로 맛나게 담으셧네요 입맛다시고 갑니다
늦었습니다.
잘 지내시지요?^^
보람있는 김장무 자색무 수확...멋집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등록 후 승인으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블로그 주인이 승인하면 글이 보입니다.)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