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사고 독서교실 - 책읽는 꿈나무
책을 사랑하고 책을 통해 배우는 어린이와 학부모의 모임

공지사항 (226)

[동작교육청] 독서 토론 논술 대회 | 공지사항
이수정 2007.07.23 20:08
                                                                 ( 꽁지 닷 발 주둥이 닷 발 되는 새)                                                                                                      
     옛날 어느 마을에 홀어머니와 오누이가 살았습니다. 하루는 뒷산에서 어린동생이 놀고있는데꽁지 닷 발 주둥이 닷 발 되는 커다란 새가 집마당에 있는 엄마를 잡아먹고, 날아가 버렸어요.오빠하고 동생은 고추가루와, 바늘쌈을 챙겨 들고,엄마의 원수를 갚으러 길을 떠납니다.어떤 할아버지가
" 이 모를 다 심고, 정성껏 길러, 다 거둬 주면 가르쳐 주지."
정성껏 길러서 다 거둬주고,벌레 잡는 아주머니의 담뱃잎을 다 따서 말려서, 창고에 켜켜히 쌓아 주고, 숲에서 나무하는 아저씨에 요구대로, 장작을 다 패서, 마당에 차곡차곡 쌓아주자,

"수수 밭 한가운데에 커다란 수숫대를 뽑으면 굴로 들어가 보렴."
굴 아래로 내려가 보니, 꽁지 닷 발 주둥이 닷 발 되는 새가 있었어. 너무 무서운     줄 알았는데........' 밥도,해 먹고, 죽도 끓여 먹고,촐싹대기까지 합니다.하하하.
오누이는 지혜롭게 새가 쑤어 놓은 죽,떡,밥을 먹어 버렸어요
오누이가 새를 물리치는 모습이 너무 재미있었어요.
가져갔던 고춧가루를 방바닥에 훌훌 뿌리고,.....
마룻바닥에 바늘을 쫙 깔아 놓아서,..........
눈물도 줄줄, 콧물도 줄줄, 매워서 어쩔줄을 모릅니다.
마룻바닥에 눕자 따끔거려서 가마솥안에서 자다가 결국 불에 바싹 타 재가 되었는데,나중에 �땅 모기가 되어 버렸어요.
너무 흥미롭게 재미 있는 모기의 유래담이야기 입니다.
'저는 새의 길쭉한 생김새 때문에 모기의 뾰족한 입을 상상하니까, 가렵기만 합니다.

                                                                             2007년         8월 6일
                                                                 대림초등학교                         조대원         3학년6반                                                                                                
                                                                                                             {돼지책}
피곳씨라는 사람이 있엇죠.피곳씨 아들은 2명.이름은사이먼,패트릭 입니다.피곳씨가 회사,패트릭과   사이먼이 학교을 갔을땐 엄마가 수고가 많죠,,,,....설거지를 하고,빨래를 하고,청소를 하고 겨우 외출을 하였습니다.엄마가 집으로 들어오셨어요.엄마는 밥을 지었지요.학교를 돌아온 패트릭과 사이먼은
돌아오자마자 밥을 달라고 소리 쳤습니다.그 사이에 피곳씨도 들어와 밥 좀 챙겨달라고 소리를 칩니다.엄마는 열을 받았습니다.그 다음날.엄마는 집에만 들어오면 밥만 달라는 피곳씨와 두 아들을 생각하면 실증이 났습니다.그레서   편지를 써놓고 가출을했어요.피곳씨는 그날밤 두 아들 보다 좀 집에 늦게 들어왔지요.두아들은 엄마가 없길래 엄마를 �아봤죠.하지만 책상엔 달랑 한 편지만 있을뿐 엄마는 없었어요.그래서 피곳씨와 아들은 그 편지를 빼꼼 쳐다봤지요.그 편지에 써있는것은    
"너희들은 돼지야"말을 남겨두었죠.하지만 설거지를 하는 일은 쉽지 않았어요.설거지를 겨우 마친그들은 이렇게 말했어요."제발 돌아와 주세요!!"엄마는 눈물을 흘리면서 들어왔어요."다음부턴 빨리빨리 밥달라고 그러지 않을께요."그러자 엄마는 이렇게 말합니다."알겠어,,,,다음부턴 절대로 가출하지 않을께"그후로는 모두모두 사이 좋게 살아 답니다..
'저는 이런 동화만 보면 가슴이 뭉클해지고 슬퍼집니다.'
                                                                                                                                                                       2007년           8월 6일        
                                         사당5동   서울신남성 초등학교 2-2반 여다은
여긴 언어사고 독서교실 블로그입니다. 독후감은 동작교육청에 써야 합니다.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