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
늦으막하게 뗀 컴맹의 겨우탈출

   여전히 파고드는 주눅

우리집의 먹거리. (474)

감식초 만드는법. | 우리집의 먹거리.
로마병정 2008.08.10 07:19
서리맞은 감만 구해
병정님 알려주신 방법대로 하면
만들기 쉬울 듯,,,

고맙습니다
올 갈엔 저도 한번 만들어 복용해봐야겠어요

아기는 요즘 스트레스 받지 않고
잘 자라는지요?

올 여름 무척 더운데
땀띠는 나지 않았는지,,,
병정님 돌봐주시느라 힘드시지요?

땀띠는 다행이도 나질 않았어요
스트레스는 당연히 받을거 같아요
지에비도 두뺨을 꼬집고
할배 안아준다고 번쩍 쳐들고 ..... ^*^
사랑으로 시달림? 받는 건
절대로 스트레스를 받지 않겠죠?

자람에 많은 도움이 되겠지요

온 가족의 사랑속에
무럭무럭 자라는 은찬이
사랑스러우시죠?

행복한 모습 눈에 보이는 듯 합니다

더위가 한풀 꺾인 듯
오늘도 무리하시지 마시고
시원한   하루 보내세요
  • 예쁜사랑
  • 2008.10.23 15:23
  • 답글 | 신고
시골에서 감을 얻어왔어요   감식초 담그는법 감사드려요 ~~~
건강하시구요 행복하세요 ~~~

우리 친구
포항에서 올라 온 감 한 박스로
다 담구었다 하던데요
그냥 항아리에 담아놓으니
식초가 되더라데요 ...^*^
감식초 만들어보구 싶었어요.
그냥 항아리에 덩어지채 넣고 그냥 숙성만하면 되는건가요
항아린 밀폐된 곳이 아닌뎅...음...
유리병음....올해 연시 사서 함 만들어봐야겠어요

땡감을 그냥 항아리에 담아놓았다데요 우리친구
물만 따라서 일년째 보관중이구요
좀 더 발효된 다음에
냉수에 타서 먹겠다던가 ...^*^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우리집의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