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뜨락의 일기
호미로 그림을그리며

전체보기 (1278)

16
2019/05
만나면 즐겁고 반갑운 어린시절 친구들 | 나의 일상
들꽃 2019.05.16 20:19
*아름ㄷ다운 인생의 노을이고 싶다*

언젠가

내 인생에 어김없이

노을이 찾아 든다면

마지막 노을랑 할 수 있는 사람이 되련다

해저문 노을을
미소로 품을 수 있는 사람이 되련다

타들어가는 석양의 꼬리를 잡고
마지막 인생을 넉넉하게 관조 할 수 있는
여유로운 이별의 노래를 부르련다

마지막 가는 길 마져도
향기롭게 맞이 할 수 있는 사람

진정 환한 미소로 두 눈을
감을 수 있는 사람이 되련다

마지막
순간까지 회한의 눈물이 아닌
질펀하고도 끈끈한 삶의 눈시울을 붉힐 수 있는
그런 사람으로 기억되길 갈망한다

온갖 돌 뿌리에 채이고
옷깃을 적시는 여정일지라도

저문 노을빛 바다로
미소띤 행복을 보낼 수 있다면
어떤 고행도 기쁨으로 맞으리라

진정 노을빛과 한덩어리로
조화롭게 뒤 섞일 수 있는
그런 사람으로 거듭 나길 소망한다..

-좋은글 중에서.>>>

오늘도 사랑하는 이웃들에게 희망과
밝은 마음을 배풀어 많은 행복을 받는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불변의 흙-




농사일 밀어 놓으시고   나드리 하셨네요
친구분들과 만나고 안부 확인하시고
나를 나처럼   이해해주고 보듬어 주는 친구는
많은 위안을 주지요
행복해 보여서 좋습니다
초등학교 동창은 영원한 동심의 세계입니다
초심의 친구들이 정말 정겹죠..언제 봐도 좋은 친구들이십니다.
저는 전학을 많이 다녀서 초딩 친구들이 없어서 초딩 동창회한다고 하면 많이 부럽습니다.
오래도록 안부전하고 만나시길 바랍니다.^*^
모두들 건강하시고 즐거워 보이네요 ~~
저도 초교 동창들을 만나면 어린 시절로 돌아간듯
체면도 위신도 모두 던져버리고   허~허~~!!        

고교시절 제가 쫓아 다니던 예쁘장한 새침떼기 초교 여동창이 있는데
그 동창에게 " 왜 내가 쫓아 다닐때 도망다녔냐 ? "고 묻자
소녀처럼 발그레 웃으며 "몇번 더 찿아왔으면 못 이기는척   ... " ㅋㅋ

위 사진은 예당 저수지인가요 ?
저도 가끔 들르던 곳인데 ....

더워지는 날씨이네요
건강하시길 .......
오늘 (5. 20일) 예당 저수지를 들린후 장터를 기웃 ~!!
국밥집의 구수한 맛은 여전했고  
장터에서 관객없이 노래부르는   부부품파(삐에로)가 좀 애처로워....
本鄕   예산에 다녀오면 마음이 훈훈해지네요 ~~~
세상살면서 마음터 놓고 말할수 있는 어린시절 친구가 좋지요.
저는 서울서 초등학교 다녔는데 남자동창은 몰라요.
어릴적 초등학교친구들을 여학교에서 다시 만나서
아직도 친구로 카톡하면서 지냅니다.

만약에 제가 사울에서 계속 살고 있었다면 저도 저런 모임에 갔겠지요.
잠깐 쉬실 때도 있어야지요.아버님 생신이 가까운가 봅니다.
들꼬침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시오.
즐거운 하루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정말 만나면 즐거운 어린시절 친구들..
늘 그토록 정겨운 친구들의 그리움입니다..
들꽃님..
편안한 행복날 되세요~
                                                                                                               **아직 늦이 않았습니다**

어제는 이미 당신의 것이 아니니
지금 하십시오.
내일은 당신의 것이 안될지도 모릅니다.

사랑하는                                                                                                                                                                            
할 일이 생각나거든 지금 하십시오.
오늘 하루는 맑지만
내일은 구름이 보일는지 모릅니다.

사람은..
언제나 곁에 있지 않습니다.
사랑의 말이 있다면 지금 하십시오.

미소를 짓고 싶거든 웃어 주십시오.
당신의 친구가 떠나기 전에,
장미가 피고 가슴이 설레일 때,

지금 당신의 미소를 주십시오불러야할
노래가 있다면 지금부르십시오.
당신의 해가 저물면

노래 부르기엔 너무나 늦습니다.
당신의 노래를 부르십시오.
과거는 지나갔고, 미래는 신들의 개념.
현재만이 당신의 것입니다.

                 - 좋은글 중에서 -
오늘 하루도 즐겁고 행복한 시간 되세요

- 불변의 흙-
이럴날이 앞으로 얼마나 더있을까
잊고 살어야지.... 그러다 보면 천년 만년사는 날이 오겠지
항상 즐겁게 사노라면 천년 만년이 대수인가 ㅎㅎㅎ
행복한 사진과 글에 미소를 짓게 만드네요
좋은 밤 되세요~^^
친구네 온것처럼 편안합니다 ....
어릴때 내 친구는 어디서 뭘하고있는지~~
나는 분홍저고리 동생은 연두색 저고리 나도 동생처럼 연두색
저고리 해달라고 대청밑에 들어가 울었던 기억이 있지요 ㅎ
어머니께서는 옷이 바뀌지않게 그리해주셨나봐요
글쓰는 사람은 악하지않습니다 ...
대지는 하루가 다르게 성숙해 갑니다,,,   시골엔 모내기가 한창이고 들녁엔 금계국 ,,붉은 장미와
하얀들꽃으로   청아한 생명의 노래로 가득 합니다,,,
오늘도 보리밭 사잇길을 걷는듯 ,,,서정적인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사랑하는 벗님 안녕 하시지요.
한주간 피곤한 목요일!기운내시라고
응원준비했어요♬~↖(^▽^)↗♪
힘내세요 ~그리고 내일 하루더 힘쓰셔용.~
좋은글과 함께 쉬어갑니다.
감사합니다.
잔잔히 나누는이야기에     공감하고
갑니다.
즐거운 나날 되시길 바라면서요~^^
안녕하세요?

어린날의
철없던 시절

그 시절을 공유하고 있는 친구분들을 만나면
마음이 절로 젊어지지요

그 어린날 만치
아름다운 시절은 없었으니까요


언제나 건강하시고 행복만 가득한 날들이 되세요
올만에 울 친구님 방에 방문 합니다
요즘 날씨가 아침저녁으론 써늘한 가을 분위가 감도는 묘한 기후로
여름날씨가 어디로 행방불명 된 느낌이 드는 이상 기후가 계속되는군요
우리 친구님들 일교차 심한 요즘 감기 조심하시고
항상 빈집 찿아주시는 고마운 마음에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 많이 더운 날씨로
건강들 잘 챙기시고 늘 웃음이 가득한 나날이 쭈 욱 이여지시길 기원 합니다

_ 친구님들 사랑합니다 _
초로에 들어서도
만나면 언제나
초딩 동창은 초딩시절로
고딩 동창은 고딩시절로
사회에서 만난 친구들은
또 타임머신을 타고 그 시절로 돌아가게 하는
"지나간 것은 그리워 지느니라~"

참 재미난 것은
우리 블로그 친구들도
무척 오랜만에 방문을 하면서도
처음 만났던 그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요즘 제가 블로깅을 하지 않아
찾아뵙지 못하는데도
우린 십년지기라 그런지
지금 제 마음은 십년 전으로 돌아갔습니다. ^^
지난 10년 사이에 울 애들도 많이 자랐고
들꽃님도 식구들이 많이 늘었지요. ㅎ

늘 건강하시길~  
얼마나 행복하셨을까요?
예산출렁다리 다녀오셨군요
어린시절의 친구들을 만나니 참 재미있을것같아요~
이젠 친구들과 모이면 구부정한 허리며 허리 다리 아프다고
얘기들 하며 수다를 떨기도 하죠~
우리 나이 아픔이 자랑일때죠~ㅎㅎ
아직은 그런때가 좋은때 인것 같습니다~
저는 그런 친구들이 없으니 부럽습니다~~
안녕하세요?오늘은 夏至
일년중 낮이 가장길고 밤이짧습니다
낮엔 뜨겁고 지치지 않도록 하시구요
포스팅 수고하셨습니다
늘 건강빕니다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나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