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kim480
새로 사는 육십년을 아름답고 사랑스럽게 만들어가고 싶습니다.

전체보기 (540)

근친(覲親)하러 오는 딸과 친정아버지 view 발행
김창현 2011.01.03 06:59
munjung13.com 의 꼬리글
==
꼬 리 글                                                                

김점룡                                                                
2011-01-04 12:53:44

                                                                 친구님
사랑방에 들려셨구려 반가워여. 한참을 못뵙고 해를 넘
겼으니 내가 넘했나쉽네그려. 이해하시게 어쩔 수 없
어 집을 전세놓고 내려와 살다보니 올라가도 그날 오기
가 바쁘다오. 새 달력에도 속도가 붙는구려.
올해도 家和萬事成하게나.                                                                                                                                                                                                


권영식                                                                
2011-01-04 12:53:44

覲親이란 단어가 생소 했는데 이해가 되었네요. 시집간 따님과 친정 아버지의 회후가 울매나 그리웠던 정일까요. 가난에 찌들어 시부모 봉양과 시누이,올망 졸망한 시동생, 남편 뒷바라지에 논밭갈이 중노동에 배불리 먹지 못하며 세월 한탄하며 숨어서 남몰래 흐른 눈물이 한강물이 되었음을 짐작합니다.                                                                                                                                                                                                


김형래                                                                
2011-01-04 12:53:44

신묘년 새해도 복 많이 받으시고 하시는 일 소원성취하시길 기원 드립니다. 자식을 기다리는 아버지의 심정을 자식들은 알고 있을지 올 한해도 가정에 행운이 함께하시고 건강하시길 기원 합니다.
                                                                                                                                                                                                


이상태                                                                
2011-01-04 13:33:35

창현친구 근친이라는 생활수상 재미나게 읽었네.
친구는 며느리를 맞이 하지 못하듯이 나는 사위를
볼수 없음이 못내 아쉽긴 마찬가지인데, 요즘 그게
무에 그리..... 우리는 딸이 없지만 두 며느리를
데려와서 정말로 딸처럼 며느리처럼 대하려고 서로가
마음을 쓰네. 며느리 둘이 독립된 가정을 가졌지만
매 주말이면 특별한 일이 없는한 스스로 우리한테 와서
가족의 정을 나누고 몸을 부데끼며 1박2일간 온가족이
시끌벅적하게 지내는 것이 일상화 되다보니 딸이 없음을
아쉬워 해본적이 없다네.(격어보지 못해서인지도 모르지)
아무튼 핵가족화된 세태에 온가족이 함께할수 있는 일이
자주 있으면 좋을것 같은 생각이네. 혹자는 우리를 보고
너무 아들,며느리에게 주말에 자기들이 즐기지도 못하게
강요하는게 아닌가 하는데 전혀 그런 것은 없네.
우리 아들들도 요즘 젊은이임에 틀림이 없는데 부모가,
늙은이가 강요한다고 고분 고분 따르는 젊은이가 있는가?
다만 부모곁에 오면 편안함을 느끼도록 배려하고 준비
하는 몫은 감내해야 할것이야.ㅎㅎㅎ 쓸데없는 너스레라
생각되면 양해하시게. 즐거운 시간 가지시게나.
                                                                                                                                                                                                                                                                


김용갑                                                                
2011-01-04 13:55:15

복많이 받으시고 옛풍습이 사라지는것도 잊혀지는것도
안타갑지만 사랑방에 들락거리면서 유익한 글을 올려서
우리라도 풍습을 익혀 나가도록 하시고 건강하시게                                                                                                                                                                                                


정재룡                                                                
2011-01-04 21:02:42

1년 인따나 지나야 근친을 보내는 가풍 집안인데,7~8개월은 됬나? 새애기가 얼굴에 노랑꽃이 피고,시름시름 기운을 못차리니 중병인줄 알고 하 걱정타가,궁리끝에 '근친'을 보내기로 했다.
-얘,새 아가 너 친정에 좀 다녀오렴.
땡겨서 친정엘 가게된 며느리, 중간쯤 고개턱 큰 배나무밑에 쉬어가자고 근친 '상'한짐지고 앞서가는 칠석이를 불러 세웠다.
"칠석이 자넨 안 보이는데 좀 돌아서 있게" 하고선,
며느리는,치마를 휙 걷어부치고 엉덩이를 배나무로 치켜들고 그동안 참았든 '방구'를 -뻥뻥방방쉭쉭-시싸쏴~~'한참을 뀌어댔다.
-칠석이는 짐 친정에 갖다주고 와,난 병 다 나았으니 이길로 시집으로 갈께.
참았든 방구병을 고쳤으니,시집으로 가야는 "가치관!?"이 옛 시집살이라나...

선 자리에서 존걸 알아 볼 줄 앎이 행복이라카데!.
새해엔 건강,복,돈이 수북수북 쌓이길 기원하네.                                                                                                                                                                                                                                                                


김종태                                                                
2011-01-04 23:34:02

위에 기라성 같으신 댓글이 많으셔~

나는 짧게~한마듸!

*씨~~기 조아삐리~~~~ ~~~~!!!

홍경흠                                
2011-01-05 00:53:55

자신 안에 고래 한마리 키우고 있어 참 좋다
이 계절에 내용이 뭉클해서 참 좋다
요즘 드문 현실성을 고발해, 향수를 일으키는,
일상성이 선명해서 참 좋다.                                                                

기원섭                
2011-01-05 11:26:16

역시 자신의 일상과 생각이 담긴 글,
따뜻해서 좋다.
나 역시 '근친'이라는 말을 잘 몰랐는데, 오늘로 한 수 배웠다.                        
이명희    
2011-01-05 23:23:56

아직도 근친을 하는겨....알다가도 모를일...
그러나 참 좋은 풍습일지도 몰라...고맙네 창혀이        
==                    

cafe '참아름다운동행'의 댓글
김용균         애절하네~         2011/01/04         답글        

         이명희         창혀이 올해도 건강하시고 행복한 가정으로 많은 축복이 가득하시게나... 좋은 글 근친이라는 내용을 잘 알려주는 내용이라 더더욱 좋았네....감사합니다. 만난지 1년이 지났는것 같은이..ㅎㅎㅎ         08:42         답글        

         남정희         이 시대를 살고있는 아지매들중, 근친이라는 말은 아마도 6.25전에 태어난 여자들에게 해당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우리세대만 해도 좋은 시대에 그나마 한 세대 늦게 태어나 근친이라는걸 해 보지는 않았지만, 뭔가 가슴이 뭉클해지는 글입니다.         09:17         답글        

         여운혁         좋은 글로 우리 마음에 흔들림을 보고 있지요         10:53        


구경왔어요.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전체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