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 날마다 좋은 날이 되소서
  좋은 음악이 날마다 내 마음을 행복하게 만든다
가을 시 - 내가 얼마나 더 외로워져야 / 유안진 | 좋은 시
복지 2016.10.31 15:02
낡은 거문고 줄처럼
그리움의 선율처럼 보고품에
내 애뜻한 그대의 그림자,,,
그물처럼 ,,
투박한 그림자처럼 보고품   이겠지요
좀 더 마음이 추슬러지면 앞으로 좋은 시도 올리게요.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