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게 천천히 걷기
다시 찾아간 송파 위례성길 | 서울
judy 2019.11.19 05:00
주디님 안녕하세요?
멋진 풍경을 감상하였습니다.
수고를 많이 하셨습니다.
날씨가 많이 차가워졌습니다.
낮에는 김장을 준비차 양양 장터에 가보려고 합니다.
덕분에 즐거운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감기를 조심하시고,
행복한 화요일이 되시길 바랍니다.
김장을 하시느라 바쁜하루가 되실듯합니다.
점점 차가워지는 날씨 건강유의하시고
편안한 저녁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며칠 전에 어느 블친님께서 여기 사진을 올리셨던데
쥬디님께서도 다녀오셨군요
아직 가보지 못한 곳이라 괌심있게 봅니다
금년에는 서울에 일조량이 적은지 단풍이 전에보다 못한 것
같아요 은행나무길 낭만이 숨쉬는 곳 걷고 싶어집니다
이곳의 은행나무길을 저는 거의 해마다 두어번은 찾아가는 곳이랍니다.
지방의 유명한 은행나무길도 아름답지만
이곳도 서울에서는 꽤 유명한 은행나무길로 정해진곳입니다.
올해는 태풍의 여파로
이곳 저곳 모두 단풍이 그리 아름답지않다는 말들을 많이 듣게 되네요.
그 속에서도 작은 풍경이나마 즐기게 됩니다.
위례성길 은행나무에 우산 처럼 매달아놓았군요
낙엽 치우기 힘들어서인가보네요.
요즘 낙엽 치우느냐고 고생은 하시겠지요
낙엽 깔린길이 운치는 있어보이고
낙엽을 밟는것도 기분 좋은데요.
올팍의 단풍이 든 가을 풍경
자주 가는곳이라 눈에 익습니다.
우산처럼 매달아놓은것은
얼마전 지자체에서 은행나무 열매로 인한
불편을 해소하고자 나름 고안해낸 것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그 효과는 그닥 크지않다고 하네요.
실제 이길의 암은행나무에 모두 하지않아서
좀 더 걷다보니 여지없이 은행폭탄을 밟게 되더라구요.
송파위례성길
가을이라서 더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가을은 이래저래 참 아름다운 계절입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듣고 싶은 말이 있습니다

아무말 하지 않아도 내 마음 알아 주는 당신
이제 우리가 무슨 말이 필요 하겠습니까

목소리 하나로 서로 마음을 알고
웃음소리 하나로 그 뜻을 알았고
연락이 없어도 사연을 알게 되었는데
우리에게 필요한 말이 무엇이 있겠습니까

우리는 서로를 너무나 잘 알고 많은 것을 알고 있지만
그래도 듣고 싶은 말이 있습니다.

마음이 아플때..
가슴이 저미도록 그리울때
슬프지 않은데 왠지 눈물이 나도록 외로울때

당신의 부드러운 목소리
귀에 익은 음성으로"보고싶다" 라는 말은 듣고 싶습니다.

당신을 사랑해서 내가 미울때 기대고 싶은 어께가 필요한데
곁에 없는 당신을 원망을 하고 싶을때

보고파서 너무나 보고파서 눈물을 흘릴때
따뜻이 잡아주던 당신의 손길처럼..

"사랑한다"
"많이 아주 많이 사랑 한다" 라는 말은 듣고 싶습니다.

/모셔온 글

방문하여 주시니 감사합니다.
날이 매우 차갑습니다.
항상 건강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