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숙의 생각
내 안팎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한 생각.

https://www.facebook.com/futureishere1
여름 매화와 매실, 어여뻐라(2019년 7월 7일) | 동행
에고, 어쩌다 눈을 다치셨남요?
어렸을 적 보리타작 마당을 슬쩍 빠져나와 울타리가 앵두나무 밑에서 잘 익은 앵두를 따먹고 보릿대 위에 얹어놓고 고개 젖혀 떨어지지 않게 불던 때가 엊그제 같습니다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