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브로
 길에게 길을 묻고, 길위에서 느끼며 기록하는 블러그

나의 이야기 (40)

바보 할아버지여도 좋다. | 나의 이야기
시나브로 2012.06.04 22:10
내리사랑이라고 손주들이 더 이뿌다고 하더라구요^^
충분히 바보가 되실만 합니다.
아웅! 넘 이쁩니다
사진을 하시는 할아버지가 계셔서 손주들의
일상사를 멋지게 담으시겠네요
요녀석들만 보면 바보가 됩니다.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나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