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된 산행
설악산 전람회길 토막골 형제폭포 | 설악산
즐풍 2019.08.17 18:24
요즘 국공단속이 심하다던데 무사히 다녀 오셨네요
저는 국공의 강력한 단속 경고에 가려던 코스를 포기했네요
설악산, 그 속살들이 탄성을 자아 냅니다
설악산에 대한 애정이 사진마다 녹아 나는 듯 합니다
용기가 없어 가지 못하는 산길, 올려주신 사진으로 상상의 나래를 펴 봅니다
늘 안전산행하시고 가시는 산길마다 고운 추억 많이 만드시기 바랍니다
새벽에 올라가니 단속할 시간이 안 되겠지요.
워낙 출입구가 많아 주요 구간만 지키고 나머진 포기해야겠지요.
설악은 어느 곳으로 들어가든 전부 비경을 보여줍니다.
날씨만 좋았다면 더 많은 절경이 펼쳐졌을 텐데, 가 봐야 볼 수 없는 세존봉은 포기했습니다.
나중에 혼자라도 다녀와야 하겠지요.
설악은 어디든 다 길이 훤하게 잘 나 있어 용기만 있으면 혼자도 갈 수 있겠더군요.
그러니 알음알음 다 다닌다는 얘기지요.
늘 즐산 이어가시기 바랍니다.


구경 잘 하고 갑니다
감사감사
더운 날 잘 견디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설악의 시리즈는 계속 되는군요. 우린 상상도 못할 일이니 그저 언감생심입니다.
이렇게나마   설악의 속살을 들여다 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대리 만족이 되는군요.
언제나 날씨가 문제군요. 조망만 좋았더라면 설악 전체의 어느 일부라는 윤곽이
드러날텐데 말이죠. 그 어느 곳 하나 위험이 도사리지 않은 곳이 없군요.
설악의 악자를 제대로 만끽하는 즐풍님의 안산을 늘 응원합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요즘 비가 자주 오는 날씨에다 기상청의 오보로 조망을 예측하기 힘듭니다.
안개로 조망이 시원치 않아 다소 아쉽지만, 나름대로 운치도 있습니다.
비가 내리면 평소 볼 수 없는 폭포를 보기도 하니 하나를 잃고 다른 하나를 얻는 결과도 있습니다.
평소 관김 있던 세존봉을 포기해야 하는 미련도 있기는 합니다.
산악회를 이용하다 보니 자일을 가져가므로 크게 어려움은 없습니다.
늘 무박 산행의 피곤은 감수해야 하구요.
감사합니다.


♥ -삶의 향기 가득한 곳에서- ♥

그윽한 삶의 향기 소중한 인연은
언제나 흐르는 강물처럼 변함없는
모습으로 따뜻한 마음으로
맑고 순수한 인연으로
마음 나눌수 있기를 소망하며...

찌든 삶의 여정에 지치고 힘이들 때
배려하고 위하는 마음으로
사랑과 정이 넘치는 우리들에 이야기로
우리 마음에 남겨지길 나는 소망하고 바랍니다.

언제나 좋은생각 푸른 마음으로
아픈 삶을 함께하고 글이나 꼬리로 배려하고
위로 받으면서 맑고 향기로운 삶의 향내음
가득 내마음 깊이 남겨지길 소망합니다

둘이 아닌 하나의 마음으로
우리 모두 가꾸면서 변치 않는 마음으로
서로 사랑하는 마음으로
따뜻한 정 나누면서
그윽한 향기 우리 삶의 휴식처에서
언제나 함께 할 수 있는 아름다운 삶의
인연으로 영원히 남겨지길 소망합니다

오늘도 기쁜 마음으로 하루를 열어ㄱ세요
즐거움과 기쁨이 가득하시기를 빕니다
-불변의 흙-

  • 주인과 글쓴이만 볼 수 있는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