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된 산행
휴가 중 두 번째 오른 한라산과 사라오름 | 한라산
즐풍 2019.12.11 07:52
꾸벅
한라산의 비경에 푹 빠지셨다 오신 것 같습니다
날씨가 좋으니 풍경도 아주 근사합니다
아름다운 풍경을 실컷 감상했으니 아쉬움도 없겠습니다
한라산을 두번씩이나 오르셨으니 한라산만의 매력이 있나 봅니다
인증사진 찍는데 줄이 길어보이지 않네요
제 개인적인 생각으론 다른 코스도 개방을 해주면 좋을텐데 분위기를 보니 그리될일은 없을 듯 하네요
한라산의 아름다운 풍경 잘 보았습니다
일주일의 긴 휴가가 주어져 두 번 오를 기회를 만들었습니다.
한라산이야 한 번 오르면 대부분의 풍광을 눈에 넣겠지만, 관음사로도 오르고 싶었지요.
또 제주에 올 기회도 그리 흔치 않은데다 백록담 호수를 볼 수 있으면 한 번 보잔 생각도 한 몫했지요.
그 결과 원하던 모든 걸 이뤘습니다.
평생 한 번 보기도 힘든 백록담 가까이서 호수를 볼 수 있었지요.
설악산 단풍이 시작됐으니 해발 고도 높은 한라산도 곧 단풍이 들겠지요.
비록 단풍 산행은 아니지만, 사계절 모두 탐방하고 싶습니다.
기회는 만들면 될 테니 언젠가 기회가 오리라 믿습니다.
늘 즐산 이어가시기 바랍니다.


한라산 관음사에서 성판악 즐거운 산행하셨네요.
올려주신 사진과 글 잘 보았습니다. 수고 많으셨구요
감사합니다. 이제 결실의 계절 감사의 계절 단풍의 계절
이 좋은 계절에 좋은 분들과 좋은 시간을 나누며
좋은 추억 남기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남은 오늘도 행복하세요.
  • 산적
  • 2020.01.05 17:20
  • 신고
동절기.
통과 시간,   하산시간에 쫒기듯 백록담을 다녀왔습니다.
덕분에.
눈에만 담았던 풍경이 다시금 떠오릅니다. 고맙습니다~ ^^
겨울에 한라산을 종주하기는 정말 시간이 빠듯하지요.
그래도 백록담을 다녀오셨다니 다행입니다.
눈이나 상고대가 있었다면 금상첨화겠지요.
저도 눈 많은 한라산은 다녀와야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