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뎀나무 아래서
선교사들의 쉼터

전체보기 (180)

10년 후 나의 하루 - 이미옥 | 마음나눔방
로뎀지기 2017.03.09 03:34
히잡 쓴 여인들의 친구, 이미옥 선교사님!
문화와 전통 속에 숨겨진 사모님의 꿈과  
히잡 속에 숨겨진 아랍 여인들의 꿈이
활짝 피어 오를 수 있도록
사모님이 가진 은사와 재능이 마음껏 사용될 수 있는  
사모님의 후반부 인생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마음나눔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