흘러간  옛노래  쉼터공간
정향 - 여인탑 | 정   향
釜岩 2018.05.26 18:42
아~ 논개는 가옵니다 잊어주소서
애달픈 하소 사연 피눈물을 푼대서
마지막 검은 포에 읊은 노래를
무궁화 콩사리에 가지마다 피어라
가는 길 멀고먼들 음~~ 꽃필 때 오리

[님 향한 일편단심 사랑인들 막을소냐
이름 없는 무기로되 열손에 낀 가락지요
남강 물 깊이깊이 피워볼까 하노라]

아~ 촉석루 물새들아 너 왜 우느냐
충신들 가신 길을 이 몸인들 따라서
천 갈래 매어진들 그리울소냐
이 강산 삼천리에 새벽종이 울릴 때
겨레의 가슴 속에 음~~ 한없이 서리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01-여인탑 -정향.mp3 (2080 KB) 다운로드

'정   향'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