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따라 노래따라   쉼터공간
신설남 / 충청도 아줌아 | 신라송
다정 2013.09.17 18:06
와도 그만 가도 그만 방랑의 길은 먼데
충청도 아줌마가 한사코 길을 막네
주안상 하나 놓고 마주 앉은 사람아
술이나 따르면서 따르면서
네 설움 내 설움을 엮어나 보자

서울이고 부산이고 갈 곳은 있지만은
구수한 사투리가 너무나 정답구나
눈물을 흘리면서 밤을 새운 사람아
과거를 털어 놓고 털어 놓고
새로운 아침길을 걸어가 보자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01-신설남_충청도_아줌아,_서영운(서영춘형)작곡,.mp3 (2258 KB) 다운로드
top

'신라송'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