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마을의 향기방

나의갤러리 (9)

섭지코지 | 나의갤러리
솔향기 2014.09.06 16:52
  • 위대한사람들
  • 2014.09.08 18:53
  • 답글 | 신고
행근형님이시네요 요즘 행복하시지요
행복하신 여행이십니다.
멋진 추억으로 남을것 같습니다.
한가위도 좋은일 가득하셨기를...
♧나는 이렇게 늙고 싶다♧


나는 이렇게 늙고 싶다 나는 늙은 것이 두렵지 않다.


늙는다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내힘으로 어쩔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추하게 늙는 것은 두렵다.
세상을 원망하고, 나를 알아주지 않는 다고 불평하고,



누군가를 용서하지 못하고 미워하며,



욕심을 버리긴 커녕 더욱 큰 욕심에 힘들어하며


자신을 학대하고 또 주변 사람까지 힘들게 하는


그런 노인이 될까 정말 두렵다.

나는 정말 멋지게 늙고 싶다. 육체적으론 늙었지만



정신적으론 복학한 대학생 정도로 살고 싶다.


늘 호기심으로 눈을 반짝이면서


사랑으로 넘치는 그런 노인이 되고 싶다.



주변 사람들에게 늘 관대하고 부지런한 그런 노인이 되고 싶다


경제적으로 정신적으로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어


늘 어떤 도움을 어떤 방식으로 줄까 고민하고 싶다.


어른대접 안한다고 불평하기보다는 대접받을만한


행동을 하는 그런 근사한 노인이 돠고싶다.


할 일이 너무 많아 눈감을 시간도 없다는 불평을 하면서,



하도 오라는 데가 많아 집사람과 수시로



행방불명이 되는 정말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그런 노인이 되고 싶다.


그래서 젊은 사람들이 나도 저렇게 늙고 싶다 고


부러워할 수 있게 멋지게 늙고 싶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슬퍼하는 가운데


나 자신은 미소를 지으며 죽고 싶다...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나의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