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광진의 블로그
내고향 해남

스위시 영상 (1470)

임의 목소리 | 스위시 영상
오렌지123 2019.09.24 23:57
임의 목소리 / 신광진


그리워 하얀 밤 지새우고
목이 메도록 불러보네
끊어질 듯 울어대는 바람
세월이 지나도 마음이 아려

흐르는 눈물 강물이 되어
다 타서 말라가는데
먼길을 돌아서 길을 잃었나
백 년이 지나서 오시려나

모습은 앙상한 나뭇가지
하얗게 머리에 집을 짓고
남겨진 날들은 다해가는데
영혼이 춤추며 떠나는 날

설렜던 임의 다정한 눈빛
귓전에 맴도는 쟁쟁한 목소리
터질 듯 뜨거웠던 푸르던 날
품에 안고서 떠나가는 여행
등록
텍스티콘 텍스티콘

'스위시 영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