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알아야 할것이 너무 많다.
오늘도 렌즈를 통해 세상을 본다. 아련한 기억들을 되새김질하는 작업에 몰두해 있다.

방명록

친구 블로그에게만 공개된 방명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