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똘과 동그리의 소소한 이야기*^^*
여행을 좋아하고 동그리와 함께 영원한 백수를 꿈꾸는 자유인이 되고 싶습니다.^^

방명록

   
등록
안녕하세요~ㅇ~
늘 건강하시고 즐거운 삶과 더불어 뜻하시는 모든 일들 이루시길 바랍니다
   
등록 취소
   
등록 취소
  • 김지혜
  • 2012.11.21 11:41
안녕하세요. 어린이 그림책을 만드는 하늘땅입니다.
일전에 다른 담당자분이 연락을 드렸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사진 사용에 관해  spikene@hanmail.net 로 메일을 보내드렸습니다.
메일 주소가 정확하지 않을 수 있어서
직통 번호도 남깁니다.
02-338-8782
그럼 좋은 하루 되세요.
   
등록 취소
   
등록 취소
  • 하늘땅
  • 2012.04.25 15:07
안녕하세요, 어린이 그림책 기획사 하늘땅입니다.

트위터에 글 남겼었지요.

연락이 되어서 정말 다행입니다.^^

사진 구하기가 쉽지 않아서 걱정했었답니다.

다음 메일로 드렸었던 내용 아래에 다시 붙였습니다~.



===================================================


spikene님의 블로그에 실린 사진을 이용할 수 있을까 해서 연락드립니다.


사진은 아람출판사에서 올해 7월에 출간 예정인 명작 전집 중
별권 <동화 마을 여행(가제)>의 내지, 표지(디자인 작업시 필요할 경우), 혹은
광고물(해당 도서가 광고물에 실릴 경우) 등에 이용될 예정입니다.
사진 이용료는 매당 3만원 지급 예정입니다.


해상도 300dpi, 5mb 이상 파일로 제공가능하셔야 하며,
해당 사진은 아래와 같습니다.
- 카셀의 그림 형제 박물관
- 폴레 마을 전경
- 자바부르크의 성
(해당 사진 첨부하였습니다.)



긍정적인 답변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하늘땅 명작팀장
김지연
02-336-3098

   
등록 취소
   
등록 취소
  • 나 알지요?
  • 2011.12.20 01:20
한번 만나는것도 좋을것 같아요  그래서 하와이 못가요
   
등록 취소
   
등록 취소
몰라 새끼야 광고 글 올리지마.
   
등록 취소
  • 호길이
  • 2011.12.16 21:59
형님 오랜만입니다. 여전히 여행은 많이 다니시는군요... 블러그는 오늘 처음 들어왔는데, 잘지내시는 것 같아 보기 좋아요
전 지금 UAE 원전 현장에 있습니다. 넘 힘들고 더워요 명박이가 저가수주를 해놔서... ㅋㅋ
휴가가면 찾아 뵐게요 그때까지 잘지내새요, 한국은 겨울인데 감기 조심하시구요
   
등록 취소
   
등록 취소
그래 조심히 다녀라^^ 오면 연락하고...
   
등록 취소
날씨가 많이 춥습니다.
바람도 많이 불어요~
이런 날에는 온돌방에서 군밤까먹으면
천국일텐데 말이죠 ^^

고맛나루 이벤트에 참여해서
밤밤~군밤만들어 먹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참!
병무청 스크랩이벤트에 참여하명
파리바게트(일명 "빠바"^^) 기프트콘을 준다고 하네요

저도 참여하고 발표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행복레시피에 오셔서 받아가세용 ^^
   
등록 취소
   
등록 취소
  • 짝꿍
  • 2011.09.19 20:47
흥타령 식구분들~ 새로운 한 주 시작을
흥타령과 함께 붐광댄스와 셔플댄스를 배워보는건 어떨까요? ^^

날씨도 많이 쌀쌀해졌으니
겉 옷도 단디 챙겨입고 다니시길 바랍니다 ^^
   
등록 취소
   
등록 취소
날이 선선해졌어요
이제 슬슬 알밤도 나오고 추석준비가 한창이네요
좀 이른듯 한 추석...^^
슬쩍 들렸다 가요. 오늘도 좋은 하루 정리하세용 ^^
   
등록 취소
   
등록 취소
어느새 오늘하루도 저물어 가네요.
저녁은 뭘로 먹어야하나....이참에 살을 좀 빼볼까...하하
다시 또 비소식이 있다고 합니다. 이럴 때 건강주의하시고 ^^
오늘도 좋은 하루 정리하시길 바랍니다. 아자
   
등록 취소
   
등록 취소
말똥 한 덩이

          공광규


청계천 관광마차를 끄는 말이
광교 위에 똥 한 덩이를 퍽 싸놓았다
인도에 박아놓은 화강암 틈으로
말똥이 퍼져 멀리멀리 뻗어가고 있다
자세히 보니 잘게 부순 풀잎 조각들
풀잎이 살아나 퇴계로 종로로 뻗어가고
무교동 인사동 대학로를 덮어간다
건물 풀잎이 고층으로 자라고
자동차 딱정벌레가 떼 지어 다닌다
전철 지렁이가 땅속을 헤집고 다니고
사람 애벌레가 먹이를 찾아 고물거린다.

말똥이라는 말이 사람의 말과
동물을 지칭하는 말 사이를 오가면서
재미있는 상승효과를 일으키는 시입니다
우리가 하는 말도 말똥이지요
그 말똥이 세상에 나가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 가만히
생각해보면 좋겠습니다^^



   
등록 취소
   
등록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