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체류기
텍사스주 휴스턴에서의 즐겁고, 기쁘고, 아름답고, 슬픈  이야기를 쓰고 있어요.

'김정아' 님의 블로그 소개

프로필 이미지
  • 난, 이런 사람이에요
  • 중고등학교 한문교사로 근무하다 휴직을 하고 주재원 남편을 따라 와 텍사스주 휴스턴에 거주했습니다.
    14년, 휴직기간까지 18년간의 교직생활을 마무리하면서 사표를 냈습니다.
    4년만 살고 돌아가야겠다는 계획이 바뀌면서 아주 오랫동안 이곳에서 살게 될 것 같습니다.
    미국에서 전업주부로 10년간을 지내다 2011년 4월에 프랜차이즈 샌드위치 가게를 하나 오픈 했습니다.
    저의 또다른 인생의 시작입니다.
    제 인생의 하루하루가 어떻게 펼쳐질지 저도 궁금합니다.
  • 요즘의 일상들에 대해.
  • 월요일은 건강을 지키기 위해 골프 치러 가는 날,
    화요일은 영어 공부하러 도서관 가는 날
    수요일은 골프 레슨 받는 날.
    목요일은 기도모임에서 묵주 기도 20단 하는 날
    금요일은 성서 백주간에서 성서 공부하는 날
    토,일요일은 가족과 함께.
    그 중 제일 좋아하는 요일은 목요일.
    이 것은 전업주부로 있을 때 일상이고 지금은 가게에 묶어 있는 일상입니다.
  • 좋아하는 것들
  • 인터넷 서핑, 일기쓰기, 필드에 나가 골프 치기, 우리반 할머니 영어 선생님 만나기.
  • 미국 생활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지는?
  • 이국적인 느낌이 팍팍 오는 산타페.
    사막의 장엄함을 느꼈던 쟈수아 트리 국립공원
    눈같이 하얀 모래 공원 화이트 샌드
  • 가장 소중히 여기는 애장품 2가지는..
  • 가족, 친구 이런 것 빼고
    무형물로는 2002년부터 쓰고있는 블로그.
    유형물로는 골프채 세트.(남편이 평생 쓰라며 자기 것 보다 더 좋은 것으로 사주어서요)
    허리케인 '리타'를 피해 피난 갈 때 골프채는 못 챙겨 갔습니다.
    먹고 사는 기본적인 것들이 더 중요해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