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8일 월요일

 

 

 

 

5일만에 집에 돌아와 보니 살구나무가 부러져 넘어져 있다.

창고옆에 있는 꽤 오래된 살구나무인데 밑동이 여지없이 부러져 있다.

바람이 그만큼 강하게 불어온 모양이다.

 

아내 병원 정기 검진, 자비공덕회 봉사 모임, 그리고 친구들 모임에 참석을 하느라

5일간 집을 비운 사이 몇 가지 변화가 일어나 있다.

오이는 노각이 다 되어 있고

토마토와 명아주가가 비스듬히 누워있다.

다행히 다른 피해는 없다.

 

하기야 내가 집에 있더라도 강한 바람을 막을 수는 없는 일이다.

매년 맛있는 살구를 선물해주던 살구나무였는데...

내년에는 그 맛있는 살구를 먹을 수 없다니 섭섭하다.

살구나무를 정리해서 토막을 내어 소나무 옆으로 치웠다.

 

그렇게 심하게 바람이 불었는데도 대추나무는 멀쩡하다.

대추는 그대로 주렁주렁 달려 있고 알알이 익어가고 있다.

금년에 대추좀 따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문주란

 

대추

 

상추꽃

 

추석배추

 

 

옥수수는 서생원님들이 모두 작살을 내버리고

문주랑이 독야청청 활짝 피어 있다.

쥔장이 없는 사이에도 이처럼 식물드은 제 할일을 하고 있다.

아니 내가 쥔장이 아니라 저들이 금가락지의 진전한 쥔장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