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에 가면 시카고 피자를

꼭 한 번 먹어 봐야 한다고 하네요~


▲시카고 코니스 딥 디시 파자



그래서 시카고 피자의 명문 코니스 피자(Connie's Pizza)을 갔어요.

코니스 피자는 1963년에 오픈을 한 50년을 넘은 전통을 가지고 있군요.

1800대 창고를 개조를 하여 리모델링을 한 건물이라고 하는데,

그래서인지 건물 내부가 공학적이면서도

올드 펍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습니다.









시카고 피자는 깊은 그릇에 굽는다고하여

시카고 딥 디쉬(Deep Dish Pizza)라고 부릅니다.


시카고식 빵을 발효시킨 뒤에

굉장히 깊은 그릇에다 굽는데

실제로 빵 두께가 3cm를 족히 넘어 보입니다.


일단 깊은 그릇에 굽는다는 것과

그 그릇에 맞춰 움푹한 도우(밀가루 반죽)와 재료를 몽땅 채워넣고

굽는다는 것이 시카고 피자의 핵심이라고 하군요.





거기에다가 소스도 질척거릴 정도로 굉장히 많이 쓰고

토핑을 도우에 가득 채울 정도로 채워 넣은 뒤

츠즈도 듬뿍 팬을 덮을 정도로 뿌려요.


하여간 얄팍한 이태리 피자에 비해

엄청 두텁고 탐스러워요~

미국 다운 파자라고 할까요?


김이 모락모락 나는 탐스런 피자를 씹으면

치즈와 야채등이 버근버근 입안 가득 찹니다.

그런데 몇 입 먹으니 속이 느끼해지고

배가 금방 불러오네요. ㅎㅎ


큰 판은 보통 한 판에 25달러 정도 하는데

한 판 정도면 동양인 네명은 배불리 먹을 수 있군요.


시카고 가시면 꼭 한 번

시키고 딥 디시 피자를 시음해 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