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 장인들에 의해 건축된 일본 최초사찰 비조사(飛鳥寺)’

 

 

▲비조사 석가여래상

 

 

 

 

비조사(飛鳥寺) 백제 건축가(造寺工, 조사공)들이 조성한 일본 최초의 본격적인 절이다. 일본에서는 아스카데라부르는 비조사는 진언종 풍산파로 나라현 다카이치 군 아스카촌에 위치하고 있다.

 

아주 오래된 일본 전통 가옥들의 아기자기한 골목길을 돌아가자 비조사 주차장이 나오고 곧 바로 비조대불(飛鳥大佛)이라는 입석과 함께 백제건축양식의 초라해 보이는 대문이 나왔다. 대문에는 비조사(飛鳥寺)라는 작은 간판이 문패처럼 붙어있었다.

 

 

▲비조사입구

 

 

대문을 들어서니 본당 입구 안내소에 있는 여자 직원이 안녕하세요?”라고 한국말로 인사를 하며, 한국어로 된 비조사 안내문을 건네주었다. A4 용지 한 장을 빼꼭히 채운 비조사 안내문에는 백제인의 기술과 자재로 비조사가 건축되었다는 내역이 소상하게 적혀 있었다. 일본인 주지 야마모토 호우준의 명의로 되어있는 안내문의 중요한 내용을 인용하면 다음과 같다.

 

오늘 먼 한국에서 이곳 아스카데라 절(비조사)을 참배하여 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아스카데라 절은 지금으로부터 약 1400년 전인 서기 588(일본 제32대 스슝천황 원년)에 대신 소가노 우마코의 발원으로 건립된 사찰로 일본 최고(最古)의 사찰입니다. 일본 최초의 절의 건립을 위해서 고구려의 설계를 받아들여 백제에서 파견된 승려와 전문기술자들의 지도와 협력에 의해 서기 596년에 훌륭한 절이 완성되어 훗날 일본 불교문화형성의 원점, 그리고 아스카 수도를 세우는 근원이 되었던 것입니다.’

 

 

▲비조사 본당 건물

 

 

소가노 우마코(蘇我馬子551~626) 대신은 당시 숭불파 리더로 백제계 후손이다. ‘일본서기에 의하면 숭불파인 소가(蘇我)씨와 배불피인 모노노베(物部)가 격심하게 다툰 결과 반세기 후인 587년에 진보적 성향을 가진 소가씨가 승리하여 국가에서 정식으로 불교를 인정받게 되었다. 전쟁에서 승리한 소가씨는 588년부터 대대적인 불사에 착수해 8년만에 비조사를 완공하였다.

 

 

일본 불교건축의 시발점이 된 비조사

 

일본서기는 아스카사를 짓기 위해 백제에서 건축, 토목, 기와 기술자는 물론이고 화공까지 십여 명의 기술자가 파견됐다고 전하고 있다. 588(위덕왕 35)에 백제는 불사리(佛舍利)와 혜총 등 승려 여섯 명, 노반박사(鑪盤博士)로서 장덕(將德) 백매순(白昧淳), 와박사(瓦博士)로서 마나문노(麻奈文奴) · 양귀문(陽貴文) ·석마제미(昔麻帝彌) 등 네 명, 화공(畵工) 백가 등 사찰 건설에 필요한 기술자를 일본에 파견하였다.

 

 백제의 장인들에 의하여 596년에 완성된 비조사는 일본 불교문화형성의 원점이 되었고, 아스카촌에 일본의 수도를 세우는 근원이 되었다일본인들은 비조사를 시작으로 백제장인들의 도움을 받아 나라지방에 호코지(法興寺), 겐코지(元興寺) 등 대형 사찰을 대거 짓기 시작하여 일본에 사찰 건축붐이 일어났다고 한다.

 

 

▲비조사 본당

 

 

비조사는 창건 당시 동서 약 200m, 남북 약 300m로 절 크기가 궁궐의 크기와 비슷했다고 한다. 탑을 중심으로 동, , 3방향에 금당(金堂)을 건립하고, 그 바깥쪽으로 회랑을 두른 백제식 가람 배치형식을 취하고 있는데 절의 명칭을 호코지(法興寺) 또는 겐코지(元興寺)라고도 칭하였다.

 

 

 

▲비조사 복원도

 

 

일본 불교역사서 부상약기에는 593년 아스카사 목탑 초석에 사리를 안치하는 행사를 할 때에 소가노 우마코를 필두로 100여 명의 사람들이 모두 백제 옷을 입고 나타났다고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비조사는 1196년 대화재로 가람건물들이 소실되어 본존불만이 가건물 안에 보존되어 오다가 1956~1957년 발굴조사에 의해 본래의 가람배치가 밝혀지게 되었다.

 

 

▲시무외인 자세를 취하고있는 석가여래상

 

 

한글로 된 설명서를 읽으며 비조사를 둘러보니 이해가 훨씬 수월했다. 금당으로 들어가니 명상에 잠겨 있는 석가여래본존불이 시선을 압도하고 있다. 여원인(與願印)과 시무외인(施無畏印) 수인을 취하고 있는 부처님은 중생에게 한없는 사랑을 베풀고 중생이 원하는 바를 달성하게 하는 대자대비를 베풀어 중생들의 공포와 두려움에서 벗어나게 하겠다는 자비로운 모습이다. 불상에 대한 안내문은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

 

본존은 아스카다이부츠 대불로 알려진 석가여래좌상은 건물이 완성 된지 약 10년 후인 서기 605(스이코 천황)에 천황이 쇼우토쿠 타이시(성덕태자), 소가노 우마코 대신과 황자들과 서약을 맺고 백제계 도래인 시바타쯔토의 손자인 말안장 기술자 도리붓시(도리불사, 불상을 만드는 사람)에게 명하여 609년에 완성시킨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불상입니다.’

 

 

 

 

 

당초엔 금당의 불상은 양측에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을 거느린 석가세존이었는데, 12세기 대화재로 전신이 손상된 것을 보수를 받아가면서 지금까지 보존되고 있다. 이 불상을 만들었을 때 고구려의 대흥왕이 황금 320냥을 보내왔다고 한다. 탑 건축에는 백제에서 보내온 부처님의 사리가 수장되었고, 지붕과 기와는 백제계의 기와가 사용되었다고 한다.

 

이스카데라 절은 이렇게 해서 백제와 고구려 문화의 은택과 당시의 일본문화의 향상 발전에 크게 공헌 해주신 귀국 선현들의 수고에 깊은 존경심과 감사의 마음을 지니고 있습니다. 저희들은 그때 당시에 양국을 왕래하셨던 분들의 불교정신을 새롭게 되살려서 백제시대의 수도인 부여의 교외에 창건되어 현재도 부처님의 가르침을 계승하여 불법흥륭을 위하여 정진하고 계신 수덕사와 자매결연을 맺었습니다.'

 

 

 

▲비조사는 수덕사와 자매결연을 맺고 있다.

 

 

금당에 모신 석가여래본존 우측에는 아미타여래상(12세기), 좌측에는 쇼우토쿠태자 16세상을 안치하고 있는데, 태자가 15~6세 무렵에 백제의 혜총법사와 고구려의 혜자법사가 처음으로 이 절에 체재하여 쇼유토쿠태자의 스승이 되었다고 한다.

 

 

▲아미타여래 좌상

 

 

▲쇼우토쿠 타이시(성덕태자) 상

 

 

현재의 비조사는 폐허에 가까운 작은 절이지만 백제인들에 의해 일본 불교건축의 첫 장을 연 일본 정식불교의 출발점으로 일본 불교의 1번지나 다름없다.

 

금당에서 회랑을 따라 나가니 아담한 일본식 정원이 왼쪽으로 펼쳐져 있고, 회랑복도에는 비조사의 오래된 유물들이 안치되어 있다.

 

 

▲비조사 정원

 

 

▲비조사에 전시된 유물

 

 

 

▲비조사에 전시된 유물

 

 

▲비조사에 전시된 유물

 

 

▲비조사에 전시된 유물

 

 

서문 쪽으로 나가는 문에는 안거원(安倨院)’이란 명패가 걸려있고, 문을 나서면 옛 서문 터가 길게 이어진다. 서문유적지를 보아 건축 당시 비조사의 크기를 짐작할 수 있다. 서문주변에는 유채꽃이 노랗게 피어 있고, 망사를 입힌 양배추가 자라고 있는 텃밭 풍경이 퍽 인상적이다.

연천의 금가락지를 연상케 하는 그런 자연스런 풍경이다.

 

따스한 봄볕이 내리쪼이는 늦은 오후,

문 터에 앉아 환담을 나누고 있는 두 노파의 모습이 평화롭게 보인다. 

 

백제인들의 숨결이 느껴지는 비조사!

다시 한 번 가보고 싶은 곳이다.

다음에 가면 자전거를 타고 천천히 아스카촌을 돌아보며 1400년 전 백제의 숨결을 느끼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