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도 깡깡이 마을의 바다 버스와 남항대교 수변공원까지 걸어서



5월 22일 수요일....

계속해서 아무런 일도, 변화도 없던 5월의 하늘 푸른 날.

지하철을 타고 남포동역에 내려 영도대교를 건너서

2016년 9월부터 2018년 4월까지 감리를 보았던 현장 근처로 향하였다...

그때 점심식사 후에는 어김없이 산책을 하였던

깡깡이 마을과 남항대교 수변공원까지 이어지는 산책로와 홍등대를 다시 걷기 위해서였다.


어제 저녁 뉴스에서

영도 깡깡이 마을에 자갈치 시장까지 운행하는 바다 버스가 생겼다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옛날, 젊은 시절에 친구들과 자갈치 시장에서 통통배를 타고 영도로 들어 온 적이 있었다.

하여,

새로 생긴 깡깡이 마을 안내소와 바다 버스 선착장을 돌아보고

마을을 가로질러서 아주 천천히 예전에 일상처럼 거닐던 길을 아무런 상념없이 걸으며 산책을 했다.

홍등대를 지나서 긴 방파제 산책로를 거닐 때,

하늘과 바다는 무한정 푸르렀다...


긴 무료한 일상을 푸르름으로 채우던 하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