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 용소웰빙공원 가을 산책



11월 10일 일요일 아내와 부전역에서 동해선을 타고 기장역으로 가서 기장 시장 근처에서 점심식사를 한 후,

카페라떼를 마시며 천천히 걸어서 용소웰빙공원으로 향했다.


점점 더 흐려지는 날씨였으나 가을이 다 가기 전에 단풍을 만나기 위해 가는 길이었다.

몇 해전 가을에 와서 멋지게 단풍에 물든 용소공원을 만난 이후 가을이면 한번씩 오고 싶은 곳이었다.


요즘 틈이 나는대로 아내와 나는 만보 걷기를 하고 있어서 아내는 데크 산책길을 몇 차례 돌며 걷기 운동을 하고

나는 황금빛으로 물든 가을을 눈 안에 담고 있었다.

용소공원 산책을 마치고 기장 시장으로 내려와서 잠시 둘러보고 기장역에서 동해선을 타고 부전역으로 와서

말린 도라지를 사서 기장 시장에서 샀던 뽂은 돼지감자를 담고 다시 지하철을 타고 부산역으로 가서

북항 해수온천 족욕장으로 가서  30분 간 족욕을 하고 귀가하던 일요일 휴일 산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