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ke익산포럼 음식물쓰레기처리업체 대책토론

 

 

 

Like익산포럼(대표 임형택 익산시의원)24일 오후 7, 익산음식물쓰레기처리업체 96톤 처리용량 하수슬러지 건조시설 증설허가 대책 긴급토론을 포럼 시민수다방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포럼은 보도자료에서 시민은 익산에 살고 싶은데 일자리, 집값, 환경으로 급속한 인구유출 와중에 20년 넘도록 악취피해를 당하는 동산동에 수은, 아세톤, 황화메틸 등 특정대기오염물질 배출 하수슬러지 건조시설 증설허가를 내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의 환경정책에 시민불신이 커지고 공분이 인다. 동산동 주민대책위는 왕지평야 축사신축 반대를 했고, 소송을 감수하며, 시는 공사 중지명령과 신축허가 취소까지 했다“.그런데 돼지축사보다 극심한 특정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을 동산동에 그것도 민간업체에 허가를 해줬다고 공개했다.

 

또한 시는 업체가 20181월 최초 74톤 처리용량으로 허가요청 했을 때 21가지 보완 후에도 322일 동산동 주민 악취민원을 이유로 불허했으나, 1022톤을 늘린 96톤 용량으로 재신청이 들어오자 11월 곧 변경허가를 내줬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기물질은 4km 이동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고, 실제 공공하수처리시설, 음식물쓰레기처리업체가 반경 4km에 해당하는 동산·영등·어양·부송동에 악취를 유발하는 것으로 분석된다대표인 임형택 의원은 훌륭한 방지시설을 가동해도 악취, 미세먼지, 오염물질 배출은 늘어나는데, 시 공유재산인 하수처리시설 부지에 증설하려 해도 설치가 쉽지 않은 기피시설이다대다수 주민도, 의회도 모르는 사이 민간업체에 설치허가는 이해하기 힘들어 특혜의혹 이유다고 밝혔다.

 

아울러 “1차 피해지역인 동산동을 비롯한 영등·어양·부송·팔봉동 주민을 패널로 초대해 의견을 청취하고, 지방의원, 시민단체, 전문가, 언론인, 시민과 함께 대책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고 공개했다./익산 고재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