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종말은 2036년?" 소행성, 지구와 충돌 가능성 제기

[스포츠서울닷컴 | 김용일기자] "지구 종말은 2036년?"

25년 뒤 소행성이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과학계의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간) 우주 전문사이트 '스페이스 닷컴' 보도에 따르면

"최근 러시아 언론에서 오는 2036년 4월 12일 소행성이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충돌 날짜와 함께 구체적인 과학적 근거까지 내세워 머지 않아 지구에 크나큰 재난이 발생할 수 있다"며 불안감을 표했다.

러시아 언론에서 언급한 소행성은 6~7년 주기로 태양계를 돌고 있는 '아포피스(Apohis)'로,

지난 2004년 미국의 한 과학자가 최초로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행성은 지름 390m, 무게 4500만t으로 일반 핵 무기 10만배 이상의 파괴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해당 언론매체는 "아포피스는 오는 2029년 4월 13일 지구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2036년 4월경 지구의 중력구멍(중력장의 영향으로 소행성의 경로를 바꿔 지구로 끌어당길 수 있는 우주공간)을 근접해 지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같은 연구에 대해 미항공우주국(NASA)은 대체로 회의적인 시각을 보였다.

'NASA' 지구근접 물체연구기관 소속의 도널드 예먼스의 말에 따르면

"어긋나는 주장은 아니지만 확률은 25만의 1에 가깝다"며 지구와의 충돌 가능성을 낮게 바라봤다.

또한 아포피스가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이 높더라도 현대 과학기술로 하여금

소행성에 우주선을 직접 발사해 핵무기로 제거할 수 있을 만큼 예방할 수 있는 여력이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페르미노프 러시아연방 우주국장도 지난달 30일 러시아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소행성 '지구충돌 예방 프로젝트'에는 세계 각국 우주기구들을 초대할 것"이라며

"수십만 명이 사망하는 것을 가만히 앉아서 바라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사진 = '스페이스닷컴' 캡쳐 >

 

 

계8:12 넷째 천사가 나팔을 부니 해 삼분의 일과 달 삼분의 일과 별들의 삼분의 일이 침을 받아

           그 삼분의 일이 어두워지니 낮 삼분의 일은 비췸이 없고 밤도 그러하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