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규의 짧은 한 줄 생각 (226) - 2019년이 절반이 사라졌다

 

2019년이 절반이 지나간 71일 월요일이다.

새로 다가오는 하반기 의 기대보다

지나간 상반기 6개월이 더 아쉽다.

 

기라성처럼 삶이 빛나던 명예도

보물도 돈도 아무리 명품인생이라도

나이를 먹으면 다소 차이는 있지만

다 두고 떠나는 것이다

 

누구도 피할 수 없는 것이 나이이다.

나이를 많이 먹어야 장수 한다지만

지금은 세월이 흐르는 것은 결코 반가운 일이 아니다.

 

나이가 자랑도 아니고 부끄러운 일도 아니다.

노력으로 쟁취하는 것도 발버둥 친다 해도

누구라도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오늘도 해야 할 일은 묵묵히 하는 것이 지혜로운 것이다.

 

여기 있으면 살아 있는 사람들과 더불어 살고

죽으면 먼저 간 사람들 천국에서 만나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