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규의 짧은 한 줄 생각(245) - 기쁜 순간의 이야기

 

조직검사의 결과를 확인하려고

병원 대기실에서 차례를 기다려

우리는 나란히 의사 앞에 앉았습니다.

 

"자 봅시다. 다행입니다.

암세포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3개월 후에 초음파를 해 봅시다.“

 

얼굴은 보지도 않고 PC 화면 보면서

무겁고 나지막한 소리가 신뢰를 더 했습니다.

예상은 했지만 내심 걱정을 했는데

만세! 속으로 소리쳤습니다.

 

개나리가 더 아름답고

카페 라데가 오늘따라 더 맛이 좋았습니다.

 

늘 지켜 주시는 주님! 감사합니다.

 

#조직검사#초음파# 암세포# 개나리# 만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