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서는 양력 8월23일경으로 여름의 더위가 그치는 날이자 음력 7월을 가리키는 中期이기도 하다고 합니다.

속담에 모기도 처서가 지나면 입이 비뚤어진다고 합니다. 즉 저온에 모기의 기세가 누그러진다는 의미일것입니다.

처서 무렵의 날씨로 농사의 풍.흉을 결정했다고 합니다. 처서에 비가 오면 독안의 든 쌀이 줄어 든다고 했습니다.

아마도 태풍으로 인해 많은 피해를 입어서 생긴 말이 아니까 싶습니다. 오늘도 태풍 솔릭으로 온통 나라 전체가 비상이라고 시끄럽습니다.

무사히 지나가기를 빌 뿐입니다.

또 처서가 지나면 따가운 햇살이 누그러져 풀이  더이상 자라지 않기 때문에 논두렁에 풀을 깍거나 산소를 찾아 벌초를 하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처서 음식으로는  추어탕.복숭아.칼국수 등을 먹었다고 합니다.

유난히도 무덥던 올 여름 폭염이 처서를 맞이하여 한풀 꺽이고 평년의 기온으로 돌아 오기를 빌어 봅니다.

치사랑 가족 여러분들도 처서를 맞이하여 건강하게 지내시기를 빌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