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04년 월당 최담이 별장으로 지은 한벽당
전주8경의 으뜸인 한벽청연의 현장으로 처음에는 월당루라 불렸다.
지금은 누각 바로 앞에 기린로가 지나가고 수레들의 왕래도 잦아

옛날의 그윽한 운치는 많이 녹슨 상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