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꺼림칙한 고급요정에서 누구나 안길 수 있는 절로 거듭난 성북동 길상사
법정스님과 길상화(김영한) 공덕주의 아름다운 넋이 서린 도심 속의 산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