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공 신익희선생묘

수유동 분청사기 가마터 입구에 그 유명한 신익희선생의 묘소가 있다. 신익희(1894~1956)는 평산신씨 집안으로 자는 여구, 호는

해공이다. 경기도 광주 출신으로 1908년 한성외국어학교 영어과를 졸업하고 왜열도 와세다대학 정경학부에 진학, 조선인 유학생

들과 학우회를 조직하고 총무, 평의회장, 회장 등을 지냈으며, 기관지인 '학지광'을 내서 학생운동을 했다.

1913년 대학을 졸업하고 귀국하여 고향에 동명강습소를 세웠으며, 서울 중동학교에서 교편을 잡다가 1917년 보성법률상업학교

교수가 되었다.


1918년 최남선, 윤홍섭, 최린, 송진우 등과 독립운동의 방향을 논의했으며, 1919년 3.1운동 때 해외연락 등의 임무를 위해 전면

서 빠졌다. 문창범, 홍범도와 연락을 하고자 중원대륙으로 건너갔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으며, 귀국 도중 평양에서 3.1운동을 목격

하고 서둘러 상경, 제자인 보성법률상업전문학교 학생 강기덕과 연희전문학교 학생 한창환과 연락해 3월 5일 남대문역 앞에서

세시위를 지휘했다.

이 시위는 3월 3일 고종의 인산(황제 장례)에 참배하고 돌아가는 지방 사람들에게 크게 인상을 심어주어 3.1운동의 지방 확산에

크게 기여했다. 허나 이로 인해 왜경의 주목을 받게 되어 3월 14일 농사꾼 차림으로 용산역을 빠져나가 중원대륙으로 망명, 상해로

넘어가 임시정부에 합류했다.

임시정부에서 내무차장, 외무차장, 국무원 비서장, 외무총장 대리, 문교부장 등을 지냈고 1945년 12월 1일 임시정부 내무부장 자

으로 귀국했다.


이후 정치공작대, 정치위원회 등을 조직하여 이승만과 접근을 꾀했고 1946년 대한독립촉성국민회 부위원장, 자유신문사 사장, 국
민대
초대 학장 등을 지내다가 남조선과도입법의원 대의원에 피선, 1947년 의장이 되었다.
1948년 지청천의 대동청년단과 합작해 대한국민당을 결성하고 대표최고위원이 되었으며, 1948년 제헌국회의원에 당선되어 부의장

이 되었다가 의장 이승만이 대통령이 되자 한민당 김성수의 제의를 받아들여 1949년 민주국민당을 결성하고 위원장에 취임했다.
1950년 제2대 국회의원에 당선되어 국회의장이 되었고, 1955년 민주국민당을 민주당으로 변경하여 대표최고위원이 되었다. 1956년

대통령 선거에 입후보하여 자유당의 이승만과 경쟁을 했으나 호남지방으로 유세를 가던 중, 익산(이리)에서 갑자기 뇌열혈로 열차
안에서 허무하게 사망하고 말았다.

그의 사망으로 모두가 그리던 정권교체는 물건너갔으며 대신 장면이 부통령에 당선되어 자유당을 견제했다. 이후 1960년 대통령선

에 그의 뒤를 이어 조병옥 박사가 출마했으나 그마저 위암으로 사망하여 또 정권교체의 기회를 잃고 말았다. (이래서 우리나라는

뭐가 안되는 모양임)
신익희가 대통령 후보로 출마하자 시라소니(이성순)가 그의 경호를 맡았으며, 그가 죽자 장면 박사의 경호를 맡았다. 그가 경호를

하는 동안에는 자유당의 끄나풀이던 이정재의 동대문 패거리들이 감히 접근을 못했다고 한다.


1. 신익희 선생묘 입구 - 저 길의 끝에 신익희 선생묘소가 있다.




2. 신익희 선생묘 직전




3. 신익희 선생묘 - 그의 묘역은 호석을 두룬 커다란 봉분과 상석, 향로석, 문인석 1쌍, 망주석 1쌍, 장명등, 묘비(묘표)로 이루
어져 있으며, 묘역으로 인도하는 계단 끝에는 호랑이상 1쌍이 자리하여 친일매국노 떨거지 같은 악의 기운을 경계한다.





4. 정면에서 바라본 신익희선생묘 (봉분과 상석, 향로석, 장명등)




5. 옆에서 바라본 신익희선생묘





6. 신익희선생묘 망주석에 새겨진 세호(또는 쥐, 다람쥐)



7. 날카로운 이를 드러낸 호랑이상 - 저 이빨로 친일매국노와 그 후손들, 그리고 이 나라의 적폐들과 나의 적폐들을 싹 물어
뜯어주렴...



8. 평산 신하균선생묘

신익희묘 북쪽에는 신하균선생의 조그만 유택이 있다. 신하균(1918~1975)은 신익희의 장남으로 경기도 광주 출신이다. 1941년

상해 광화대학 상과를 졸업했으며, 중국 국민정부 감찰원위임관을 비롯해 국민정부군의 소교복무원, 중앙은행 과원조장, 중앙신

탁국조장 등을 지냈다. 이후 중경 대한민국임시정부에서 한국광복군에 입대하여 정위가 되었다.
뒤늦게 귀국하여 한국연건기업 사장으로 활동하기도 했으며 1955년 한국외대 강사로도 있었다. 허나 1956년 그의 부친이 대통령

선거유세차 호남지역으로 가다가 호남선 열차 안에서 급사하자 선친의 뒤를 이어 정계로 진출했다. 하여 경기도 광주 보궐선거에

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되었으며, 1960년 제5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당선되었다.

1963년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민정당 후보로 당선되었으며, 1967년에도 당선되어 3선 의원이 되었다. 또한 그는 서예에도 뛰어나

1958년 귀국기념서예전에서 이 땅 최초로 중원대륙 고대의 해서체인 학보자비체를 소개하기도 했으며 1960년대 중반 관훈동 민

당 중앙당사 간판에 필적을 남기기도 했다. 1977년 독립운동 공적으로 건국포장이 추서되었다. 아비도 그렇고 아들도 그렇고

왜정 때 독립운동에 적지 않은 공을 세웠으니 가히 애국자의 집안이라 할만하다.




9. 조촐한 모습의 신하균 선생묘 - 화려하게 꾸며진 부친의 묘와 달리 네모난 호석을 두른 조그만 봉분과 묘비, 상석, 향로석이
전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