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왕산과 서촌(웃대)에 숨겨진 경승지, 백운동계곡 (백운동천)
백운동(백운동계곡)은 인왕산 동쪽 자락이자 서촌(웃대)의 북쪽 끝인 자하문터널 윗쪽에 숨어있는 조그만 계곡이다. 그 이름은
하얀 구름이 떠있는 계곡이란 의미로 백운동천이라 불리기도 한다. (인왕산 백운동계곡)

괴애 김수온(1410~1481)과 삼탄 이승소(1422~1484), 사숙재 강희맹(1424~1483), 점필재 김종직(1431~1492) 등이 이곳 풍경

에 넋이 나가 시를 지어 찬양한 적이 있으며, 용재 성현(1439~1504)이 지은 용재총화와 신증동국여지승람, 연려실기술 등에 도

성에서 경치가 가장 좋은 5곳의 하나로 당당히 꼽히고 있다. <이들 5개는 삼청동, 인왕동, 쌍계동, 백운동, 청학동>
그리고 한양도성도(1770년), 도성도, 동여도(1856~1872) 등의 고지도에도 절찬리에 나와있으며, 겸재 정선이 그의 고향(청운동
) 주변 풍경을 그린 장동팔경첩의 '백운동'으로 소상히 실려있다.

또한 서울 도심을 가르며 한강으로 흐르는 청계천(개천)의 발원지 중 하나로 그 발원하는 물길 중 가장 긴 것이 백운동천이다.

조선 초에는
문신 이염의(?~1492)가 이곳에 집을 짓고 살았고, 구한말에는 법무대신 등 고위관직을 지냈던 동농 김가진(1846~

1922)이 별서인 백운장을 지어 머물렀다. 백운장은 규모와 경관에서 서울 장안의 으뜸으로 추앙을 받을 정도로 대단했으며,

정 초기까지 이곳을 이용하다가 1919년 3.1운동 이후 중원대륙으로 건너가 상해임시정부 고문 등으로 활약했다.

김가진이 떠난 이후, 고급요리집으로 사용되었으며, 1961년 박정희 정권 때 불하 결정이 되기 전까지 요정 및 숙박업소 등으로
쓰였으며 삼청각, 청운각 못지 않게 요정정치가 이루어졌다.

허나 그 백운장은 1990년대 이후 문을 닫았으며 건물 또한 철거되어 터만 남아있다. 이곳을 거쳤던 백운동계곡은 청운동, 효자

동 지역 개발로 상당수 사라지고 겨우 이곳만 겨우 남아있다.


백운동계곡은 서울의 몇 안되는 전통적 경승지이자 청계천의 주요 수원으로 지금까지도 보존되어 있으며, 다양한 역사 인물들

이 거쳐간 현장으로 가치가 높아 2014년 서울시 지방기념물의 지위를 얻게 되었다. 허나 내가 2017년 말에 갔을 당시도 이곳을

알리는 이정표나 안내문은 없었으며, 완전히 방치되고 있는 상태였다. 서울시에서는 이곳을 복원하여 시민의 쉼터로 내놓을 생

각이라는데 어여 복원하여 수성동계곡처럼 서촌(웃대) 및 인왕산의 꿀단지로 격히게 떠오르기를 기대해본다.


1. 바위에 새겨진 백운동천 바위글씨
운동계곡에 병풍처럼 자리한 넓다란 바위에 백운동천 바위글씨가 새겨져 있다. 그 옆에 '광무7년 동농'이라 새겨져 있어 1903
년에 동농 김가진이 썼음을 알려주는데 그의 별서인 백운장이 이곳에 있었다. 백운동천은 백운동계곡의 별칭으로 동천이란 신선

도 퐁당퐁당 반할 정도의 아름다운 곳에 부여되는 명칭이다.






2. 백운동계곡 백운장터


3. 백운장터에 남아있는 아무렇게나 생긴 석등 - 김가진 선생이 이곳에 머물던 시절에 세워진 듯 싶다.



4. 숲에 묻힌 백운동계곡 (백운장터)

인왕산에 많은 계곡이 있지만 백운동처럼 제대로 남은 계곡은 손에 꼽는다. 이곳 북쪽 높은 곳에는 청운문학도서관이 있고

동쪽과 남쪽에는 고급 주택들이, 서쪽은 청운공원으로 막혀있는 외로운 곳이다. 청운동에 가해진 천박한 개발의 칼질이 이

곳의 수려한 풍경을 적지 않게 난도질했던 것이다.




5. 백운동계곡(백운장터) 서쪽 끝 - 저 너머에 청운공원과 인왕산길이 있다.


6. 백운장터와 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