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인왕산자락길2코스 해맞이동산 서쪽 공터 (배드민턴장)

인왕산자락길2코스는 청운공원에서 수성동을 거쳐 택견수련터까지 이어지는 3.2km의 숲길이다. 인왕산자락길 1코스는 인

왕산길로 그 길과 서촌 주택가 사이에 2코스가 자리한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2. 해맞이동산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과 남산


3. 해맞이동산에 있는 산림수목원약수터

아직 수질은 양호하다. 허나 도심을 비롯한 서울의 많은 약수터들이 속세에 물들어 부적합 딱지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 이곳
의 미래를 장담할 수 없다. (산림수목원약수터의 이름 유래는 모르겠음. 이곳에는 수목원이나 그 비슷한 것도 없음, 그저 공

원과 숲만 있을 뿐)


4. 옥인동 해맞이동산 표석 - 이곳에서는 매년 초하루 해맞이 행사가 열린다. 그래서 해맞이에 최적화되도록 동쪽을 향해

공원과 표석을 닦았다.


5. 해맞이동산에서 가온다리, 청운공원으로 이어지는 인왕산자락길 2코스



6. 약수터의 추억을 지닌 조그만 생태연못(옥인동 생물서식 공간)

이곳은 원래 약수터였다. 사진에 보이는 거북이 모양의 돌이 인왕산이 빚은 물을 열심히 내뿜고 있었지. (예전에 여기서 물
을 마신 기억이 있음~) 허나 세월을 너무 안좋게 타서 부적합 약수터가 되었고, 여기서 나오는 물을 활용하고자 그 앞에 조
촐하게 생태연못(옥인동 생물서식공간) 같은 것을 만들었다. 그래서 저렇게 어색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7. 옥인동 생물서식공간 이용 안내문 - 약수터가 생태연못(생태공간)으로 변신한 케이스는 이곳이 거의 유일할 듯 싶다.


8. 황금색 피부의 은행잎이 두텁게 깔린 자락길의 어느 공간 (옥인동 생물서식공간 북쪽 체육공원)




9. 은행잎이 잔잔히 내려앉은 공간 구석에 옛 약수터
사진 가운데 오른쪽에 네모난 존재가 있는데 그가 바로 약수터이다. 그 역시 부적합 판정으로 약수터의 기능을 상실했고 지

금은 무늬만 남아있다. 예전에 왔을 때는 누가 풀어놓았는지 저 안에 물고기들이 유유자적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보니 물만

잔뜩 고여있었다.


10. 늦가을이 깃든 인왕산자락길2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