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벽에서 업어 내리는 구조 기술

북한산 경찰구조대장 김 창곤

 

암벽 사고의 80% 정도가 발목 골절 환자이며, 기본적인 업어 내리기 기술에 대하여 실제 구조 활동을 통해서 현장에서 직접 몸으로 느끼고 체험하면서 얻은 기술을 몇 자 적어볼까 한다.

무지에서 오는 구조 기술은 2차 사고를 유발할 수도 있으며, 필자도 처음에는 기본적으로 슬랩에서만 업는 기술이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직벽이나 하늘벽에서는 업어 내릴 수 없다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업어 내리는 중에 확보 지점이 멀 경우, 하늘벽 턱을 넘어설 때 환자 몸무게가 허리에 실려 허리가 꺾여 부상 위험을 감수하고, 힘으로 버티면서 내려오는 경우가 많았다. 어떻게 하면 이렇게 할 수 있는지 주위에서 도와주시는 분의 자문을 구하여, 시행착오릍 통해 그리고 실전에서 수없이 업고 내려오면서, 중력과의 싸움에서는 체중분산의 메커니즘을 파악, 퀵드로 한 개가 가슴쪽 슬링으로 올라오게 하는데 23년이 걸렸다.

 

넓은 슬링위의 사진1은 산악에서 발목 골절 환자 이동시 많은 장비를 소요치 않고 길이 3.5미터의 슬링으로 환자를 업고 내려오는 간단한 방법이며, 슬링의 넓이가 넓을수록 안전하고 편하다.

 

업는 방법 에 보이는 업는 방법은, 환자가 앉을 수 있는 바위 턱에 슬링을 타원형으로 깔고, 다리는 가슴 쪽으로, 양 어깨는 슬링 끝부분에 집어넣어 업는다. 이 때 환자 몸을 최대한 밀착시키고, 슬링 끝을 최대한 당긴다. 환자를 밀착시켜야 후송이 용이하다.

매듭 끝이 가슴을 누르기 때문에 매트를 대어주고, 매트가 없을 시에는 쿠션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을 대준다.

 

예전 방식으로 환자를 업을 때, 안전벨트에만 주 로프를 연결하여 내려오는 경우, 슬랩에서는 큰 문제없이 내려오지만, 직벽이나 하늘벽에서는 환자 체중이 실려 발이 뜨면서 허리가 90도로 꺾여 큰 부상을 당한다.

 
이 사진은 실제로 체중 85 킬로그람의 발목 개방 골절 환자를 수직 암벽 120 미터를 업고 내려오는 모습

발상의 전환. 환자 체중을 분산시켜 주 로프에 체중을 실리게 하는 것이 업는 기술의 최고의 관건이다.

안전벨트에 퀵드로 두 개, 가슴 쪽 슬링에 퀵드로 한 개를 8자 하강기에 걸고 장갑을 낀 상태에서 두 손으로 확실한 제동을 하면서 천천히 하강한다.

가슴에 있는 슬링 부분에 퀵드로 한 개를 더 연결하여 8자 하강기 고리에 건다. 정말, 이 퀵드로 하나가 어떤 지형의 암벽에서도 업는 기술을 가능케 했다. 보는 사람은 이것을 간단한 방법에 불과하지 않느냐고 이야기할 수도 있지만, 나로서는 수직 암벽에서 80 킬로그람 된느 환자를 업고 버티면서 생명을 담보로 많은 시행 착오 속에서 얻은 신대륙과 같은 발견이다.

하강 시 백업 용으로 페출 사의 션트를 사용하는 것이 기본이고, 그것이 없을 시에는, 프루지크 매듭을 사용하는데, 직벽 및 하늘벽에서 멈추면 혼자 하강 시에는 푸는 것이 가능하나, 환자를 업고 있을 시에는 불가능하다.

필자 나름대로 생각하는 것은, 모든 장비나 기술적인 시스템은 단순해야, 조작도 쉽고, 야전에서의 내구성도 강하다. 션트 사용할 때는, 정확한 기계적인 메커니즘을 알고, 완벽하게 조작하면서 하강해야 하며, 숙달되지 않으면 하강 시 리듬이 끊겨 불안하다. (도와주는) 인원이 없거나, 강풍 또는 시야가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의사소통이 되지 않는 경우에 사용하는 것이 좋다. 우리가 주로 사용하는 시스템은 한 명이 먼저 60 미터 로프를 깔고 하강하여 밑에서 확보를 봐주는 방식이며, 물 흐르듯이 매끄럽게 업고 내릴 수 있다.

수직 암벽에서의 구조 기술은 100% 정답은 없다. 스스로가 끝없이 연구하고, 배우는 자세로 직접 몸으로 느끼면서 답을 만들어 가는 것이다. 이 기술에서 더 보완될 점이 있으면, 주저 없이 구조대에 연락해주시기 바랍니다.....

* 이 기술과 정보는 사용자의 훈련과 경험을 대신할 수 없고, 반드시 충분한 훈련을 거친 후에 사용되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