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월만에 산행

정말 잘 올라갈 수 있을까?

 

작년10월 초 설악산 울산바위 돌잔치 길을 끝으로 그동안 단 한번도 산행을 하지 못했다.

아니 못했다기 보다는 안했다는 표현이 더 정확하지 않을까 한다.뭐 이유야 어떻든 간에 이러다가는 거의 앉은뱅이가 되지나 않을까 하는 걱정부터 앞선다.

 

설날 연휴 5일간에 연휴 모든 사람들이 황금같은 시간이 아닐 수 없다.

연휴 첫날 산에를 가보려는 계획은 아침에 일어나자 여지없이 깨져버리고 말았다.자고 일어나니 몸상태가 최악이다.

 

그리고 설날,가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거의 두 달만에 음복주를 시작으로 하여 복분자 주까지 거나하게 마시고 집에 와서 저녁을 먹은 것까지는 좋았는데 무엇이 잘못 되었나 저녁 11시가 되어가자 배가 서서히 아프기 시작하더니 장이 뒤틀리는 아픔으로 바닥에 뒹굴며 호흡하기 조차 어려워진다.거의 두달만에 마신 술 때문일까? 아니지?그렇다면 왜? 저녁에 이렇게 아프지?저녁 먹은 것이 잘못된 듯 하다.

 

그리고 저녁 먹은 것을 모두 토해내고 말았다.

화장실을 들락거리다보니 날이 훤히 밝아오고 말았다.날이 밝아오면서 서서히 통증도 가라 않으며 잠시 눈을 부쳤는가 싶었는데 오전10시가 되어 겨우 일어나 몸 상태를 보니 가관이다.모든 음식물이 빠져나간 장은 쓰리다 못해 아프기까지 하며 심한 허기까지 몰려온다.따끈한 희여멀건한 흰죽으로 목을 축이고 몸을 추스린 시간이 오후 1시 사과 한개와 기정떡 한조각을 봉지에 담아 배낭에 넣고 리렉스펜(진통제+근육이완제) 두알을 먹고 모험을 한번 해보기로 했다. 가다 못 올라가면 내려올 요량으로 명일역에서 15-3번 검단산행 버스를 타고 출발한 시간이 우후2시10분을 넘기고 있다.

 

만약에 사태에 대비해 사과 하나와 기정떡 한조각을 챙겨 넣는 것을 잊지 않았다.

 

버스에는 휴일이라 그런지 서너명의 손님들만 승차하고 있었고 운전석에서 정확히 일곱 번째 좌석에 자리를 잡고 앉았는데 창측 의자에 쇼핑백이 하나 놓여 있는 것이 보였다.뭐 주인이 따로 있겠지 하면서 별로 신경을 쓰지 않았다.헌데 웬일인지 내가 승차할 때 타고 있던 모든 손님들이 모두 내려도 그 소핑 백의 주인은 나타나지 않았다.

안을 들여다 보니 하얀 봉지 안에 집에서 만든 듯한 쑥떡이 얼핏 보이고 그옆에 까만 봉지에 무엇인가 담겨져 있는 것이 보였다.누군가 깜박 잊고 내린듯 하다.다음 정류장이 차고지 인데 일단 아무도 없어 내가 가지고 내리기로 했다.

산에가면서 배고프면 먹으라고 누가 이렇게 차에 이런걸 놓고 갔을까? 일단 안에 내용물을 살펴보기로 했다.

까만 봉지 안에는 이런 무우가 들어있었고 그리로 맨 바닥에는

 

상당히 큰 용량의 밀폐용기 안에 두 팩정도의 싱싱한 딸기가 가득 들어 있었다. 그리고 이렇게 집에서 만든 먹음직한 쑥떡까지 들어 있었다.

 

일단은 무우는 산에 짊어지고 올라갈 이유가 없다.그래서 잠시 고민하다.이렇게 애니메이션 고등학교 정문 앞 하산로 입구 도로가 가로수에 걸어놓았다가 하산 후에 가져가려고 했다. 물론 누가 가져가면 할 수 없지만 누가 이런 무우를 가져가겠는가....그리고 이렇게 매달아 놓았다.

 

늦은 오후 3시가 가까워 오는 시간인지라 등산로 입구에는 사람들이 보이질 않는다.나 또한 이렇게 늦은 시간에 산에 가보기는 처음이라 다소 생소한 느낌 마져 든다.

 

검단산 입구 전망바위쪽으로 올라가는 길목의 이정표 모습이다.

 

리렉스펜의 약효 때문일까 마치 술에 취한듯 몽롱한 상태가 된다.하지만 정신만큼은 말짱하다.이제는 어느 정도의 어지러움 쯤은  견딜만 하다.문제는 무릎과 오른쪽 어깨의 통증이다.

 

한산하기 그지없는  등산로 입구 1명의 등산객이 올라가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유길준 묘지 앞에 도착,잠시 여기서 휴식하기로 하고 잠시 배낭을 내려놓고 흐르는 땀을 닦는다.날이 풀려서 그런지 며칠 전 같이 맹추위 때에 비하면 봄 날씨이다. 또한 초반부터 무리를 하면 절대 안되므로.......

 

 검단산 정상까지 1.90km 허나 여기서부터 다시 오른쪽 무릎에서 이상증세가 서서히 오고 있는 느낌이다.

스틱은 짚었지만 오른쪽 어깨 때문에 거의 왼쪽 손으로 힘을 주다 보니 전혀 밸런스가 맞지 않는다.오른쪽 무릎과 오른쪽 어깨에 힘이 가해지지 않기 위해  한쪽으로만 힘을 쓰다보니 이번에는 그 쪽까지 이상해 지는것 같다.

 

역시 늦은 오후 시간이라 그런지 아직은 하산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며 올라가는 사람은 나 이외는 아무도 보이질 않는다.이러다가 제 시간에 못 돌아오는 것은 아닐까? 만약에 대비해 랜턴까지 준비하고 우모복까지 준비했지만 마음은 역시 불안하기 그지없다.

 

약수터 갈림길 이곳 역시 한산하기 그지없고 나무의자들은 오늘따라 주인없는 의자처럼 그냥 그자리에 덩그러니 놓여져 있다.평소에는 이곳에 사람들 바글바글 하지만 오늘은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아니면 명절 뒷날이라 그런지 아무도 없이 휑하다.

 

전망바위 갈림길에 서 있는 이정표모습 바위 쪽은 미끄러워 우회하여 다시 전망바위쪽으로 내려가 보았다.

 

이곳에는 위험해서 그런지 사람들이 없다. 한사람만 안개낀 팔당호를 내려다 보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버스 의자에 놓고 간 딸기와 쑥떡이다.참으로 싱싱하기 그지 없다 떡도 아직은 먹을만 한다."고맙습니다.!~"

잃어 버리시고 얼마나 서운해 하셨을까? 제가 덕분에 잘 먹겠습니다.고마움에 대한 예의를 갖추고 잠시 기도....

 

내가 가지고 간 것까지 차려 놓으니 푸짐하기 그지 없다.이걸 먹고 또 잘못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에 딸기 몇개와 떡 한조각 그리고 사과 하나로 허기만 급하게 해결하고 산행하기로 했다.

 

양수리가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곳에 예전에 없던 이런 표지판이 설치되어 있었다.

 

그리고 이렇게 지난해 여름까지도 없었던 것이 멋지게 설치되어 있었다.이곳에서는 일출장면을 찍는 사진 작가들이 늘 모이는 곳으로 누가 기획한번 잘해 놓았다. 고마운지고......

 

잠시 휴식을 위해 쉬었더니 땀이 식으면서 한기가 몰려온다.정상까지 약간 절룩거리면서 가다보니 시간이 너무도 많이 지체되었다.정상에는 지난해 여름까는 없던 이런 만원경까지 설치해 놓았다.

 

가까이 가서 눈을 대고 들여다 보니 뿌연 안개 때문에 그런지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다.

 

정상의 표지석은 늘 항상 그자리에 있었다.예전이나 지금이나 늘 변하지 않고 거의 7개월 만에 보는 정상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정상에는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다.막걸리 파는 아저씨도 아이스크림 파는 아저씨도 파장인지 짐을 정리하고 있는 모습이다. 평소 빨리 올라오면 50분이면 올라오던 길이 2시간이  넘어 버렸다.물론 중간에 휴식 포함해서.그래도 못 올라올 줄 알았는데 억지로 여기까지 올라왔다.

 

갈림길 애니메이션 고등학교까지 3.46km 이제는 하산이 문제이다.오른쪽 무릎은 내려가는 길이 쥐약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안전을 위해 몇 발자국 내려가다 보니 계단 길 임에도 매우 미끄럽다.아이젠을 착용하니 한결 걸음 걸이가 자유로워 진다.

 

약수터 도착 약수 한사발 마시고 다시 휴식에 들어갔다.이제 부터는 좀더 쉬운 길이 이어지므로 다소 안심이 된다.

사람들이 늘 분주히 왔다갔다 하던 이곳이 이렇게까지 한산하다.

 

한참을 내려오니 낙엽송 숲길에 이렇게 나무의자를 만들어 설치해 놓았다.잠시 여기서 또 휴식 리렉스펜의 약효가 떨어지는지 다시 통증이 어깨와 무릎에 밀려온다.버스 정류장까지는 내려가야 하는데 몸은 따라주지 않고 마음만 급하기 그지 없다.

 

그리고 드디어 하산완료 왕복2시간이면 되는 산행을 4시간이 넘게 시간이 흘러버렸다.

 

그리고 아직도 누가 가져가지 않는 무우 봉지  누가 쓰레기 인줄 알고 있었나? 아무튼 다시 배낭에 넣고 버스를 타고 집으로 참으로 길고도 먼 산행을 새해 첫 산행을 했다.아마도 오래오래 기억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