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이연기설(十二緣起說)

연기설은 어떤것인가. 연기설의 가장 대표적인 것은 12연기설인데,
12연기설이란 ..
모든 법이 서로 관련하여 존재하는 인연생기(因緣生起)는 모든 사물에 물체를 인정하지 않는 무아사상의 이론적 뒷받침이 되기도 한다.
곧 우주만법이 단독의 힘으로 생겨나 발전하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인과 연의 결합을 필요로 한다는 것이 연기설의 이론이다.
십이연기설은 중생들의 업력에 의해서 삼세에 걸쳐 무한히 생사윤회하는 모습을 12항목으로 나누어 관찰한것으로서, 곧 무상한 존재속에 상주하는 법칙성을 발견한 자와 그렇지 못한 자의 동일하지 않는 존재방식의 차이를 보여주는 가르침이라고 하겠다.

① 무명(無明)은 실재하지 않는 것, 실재성이 벗는 것을 자기의 실체로 착각하는 망상으로 무지(無知)라는 뜻이니 곧 진리에 미혹하여 사물의 도리를 옳게 알지 못하는 최초의 일년을 말한다.
② 행(行)은 행위의 뜻으로 무명으로 말미암아 집착된 대상을 실재화하려는 형성작용이라고 말할 수 있다.
③ 식(識)이란 행에 의해 개체가 형성되면 그 곳에 분별하는 인식이 발생한 것으로 볼 수 있다.
④명색(名色)은 식(識0을 연하여 발생한다. 명은 정신적인 것을 가리키고 색은 물질적인 것을 가리키는바, 명색의 발생은 물질적인것과 비물질적인것이 결합된 상태를 가리킨다고 볼 수 있다.
⑤ 육처(六處)는 명색이 있게 되면 명색을 따라 발생하는 것이다. 육처는 육근과 정확하게 일치하는 개념으로 인간 실존의 근저를 이루고 있다.
⑥ 촉(觸)은 육처에 연하여 있는 것이다. 촉은 \┳접촉한다\┳ \┳충돌한다\┳는 뜻을 갖고 있어 육근과 육식이 화합하는 현상으로 볼 수 있다.
⑦ 수(受)는 촉(觸)에 연하여 발생한다. 접촉에 따른 고(苦)·낙(樂)·사(捨)등의 필연적인 느낌이라고 볼 수 있다.
⑧ 애(愛)는 수(受)를 연하여 발생한다. 세 가지 느낌중에서 즐거움의 대상을 끝없이 갈구하는 맹목적인 욕심이다.
⑨ 취(取)는 애를 따라 일어난다. 취는 취득(取得)하여 병합하는 작용으로 애에 의하여 추구된 대상을 완전히 자기소유화하는 일이다.
⑩ 유(有)는 취를 연하여 일어나며 생사하는 존재 그 자체가 형성된 것을 의미한다.
⑪ 생(生)은 유에 연하여 있게 된다. 유가 생사하는 존재 자체의 형성을 뜻한다면 그것에 연하여 생이 있게 되는 것이다.
⑫ 노사우비고뇌(老死憂悲苦惱)는 생을 연하여 노사등이 있게 되는데 육체적 생사만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을 생사한다고 보게 된 꿈과 같은 환상과 거기서 오는 정신적인 괴로움까지 포함한다. 그러기에 노사 다음에 우비고뇌가 따르는 것이다. 이렇게 해서 무명으로부터 출발하여 하나의 커다란 괴로움의 모임이 있게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