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디게 오는 봄날

 

                           두보 이백(李白 : 701~762)

 

            지일강산려

            遲日江山麗

            날은 더디게 저물고 강과 산은 화려하다

 

            춘풍화초향

            春風花草香

            봄바람에 꽃과 풀의 그윽한 향기 번진다

 

이융비연이융비연가

            泥融飛燕子

            진흙이 녹으니 집 지으려는 제비가 날고

 

            사난수원앙

            沙暖睡鴛鴦

            모래가 따뜻하니 원앙이 거기서 졸고 있네

 

 

             두보 자는 자미(子美)이백(李白 : 701~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