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난리 난다던 사람들의 침묵

박정훈 기사기획 에디터



 

4대강 사업 반대 진영이 돌연 조용해졌다. 시위와 점거농성, 삭발에 단식까지 하며 "단군 이래 최대 재앙"을 외치던 사람들이었다. 그렇게도 격렬하던 시민운동가·환경론자·정치인·종교인과 좌파 매체들이 지금은 어디 갔나 싶도록 목소리를 낮추었다.

반대 진영의 침묵이 의아한 것은 이들이 말했던 '심판의 날'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반대 측은 올여름 홍수가 '4대강 재앙'의 서막이 될 것이라고 예고해왔다. 4대강에 설치된 16개 보(洑·댐)가 물 흐름을 막아 홍수 피해를 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제 여름은 끝났고 태풍도 지나갔다. 지금쯤 반대 진영은 장담했던 재앙의 결과를 국민 앞에 고발하고 정부 탄핵에 나섰어야 마땅했다. 하지만 그들은 제대로 된 팩트를 제시하지 않은 채 침묵 모드로 전환했다. 4대강과 무관한 경안천·팔당댐 범람을 거론하거나, 우발적인 사고를 지적하며 변죽을 울리는 정도다.

올여름엔 유난히 비가 많았다. 하지만 4대강 유역에서 큰 피해를 보았다는 소식은 거의 들리지 않았다. 대형 피해는 대부분 서울 우면산이나 강릉·의정부처럼 4대강 이외 지역에서 발생했다.

4대강 영산강 6공구 승촌보 공사현장. /조선일보 DB

정부는 비슷한 장맛비가 내렸던 예년에 비해 피해가 10분의 1에 그쳤다고 자평했다. 4대강 강바닥을 준설해 수위를 2~3m 낮춘 덕이라는 것이다. 정부 분석엔 분명 과장이 있을 것이다. 그걸 인정하더라도 홍수 피해가 줄어든 것만큼은 부인 못할 사실로 보인다.

4대강 지역 주민들의 체감(體感)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과거 상습 침수 지역이 올해는 큰 피해 없이 넘어갔다는 현장 증언들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경남 창녕군수는 "침수 농경지의 물빠짐이 2~3일 빨라졌다"고 했다. 전북 익산군청은 "작년 침수됐던 구진포 일대가 올해는 피해가 없었다"는 보도자료를 냈다.

4대강 현장을 답사한 작가 김주영은 본지 인터뷰에서 이렇게 전했다. "이번 폭우를 거치면서 수변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4대강 사업에) 100% 찬성 쪽으로 돌아섰다. 정비를 안 했으면 황폐화될 뻔한 땅이 손톱만큼도 피해가 없었거든…."

4대강 본류뿐 아니라 지류·지천의 수위가 함께 내려가는 효과도 확인됐다. 낙동강 지류인 황강은 1.3m, 영산강 지류인 황룡강은 0.6m 낮아졌다. 4대강 사업이 지류·지천의 피해는 못 줄이고 헛돈 쓸 뿐이라는 반대 측 논리가 무너진 것이다.

이것으로 4대강이 성공했다는 건 아니다. 4대강 사업이 거쳐야 할 검증대는 앞으로도 험난하다. 가뭄과 수질개선에 도움이 되는지, 생태계는 복원되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봐야 성패(成敗) 판단이 가능하다.

하지만 홍수 이슈도 정리하지 않고 다음 단계 검증으로 넘어갈 수는 없다. 4대강 진실 공방에 헷갈렸던 국민이 반대 측에 바라는 것은 둘 중 하나일 것이다. 주민들의 피해 감소 증언을 뒤집을 근거를 제시하든지, 아니면 솔직하게 오류를 시인하라는 것이다.

반대 측은 심지어 4대강에 대한 관심 자체를 잃은 것처럼 보이기까지 한다. 이명박 대통령이 "피해가 10분의 1로 줄었다"고 해도, 정부가 16개 보를 일반 공개해도 별 반응이 없다. 정부의 4대강 홍보에 그렇게도 민감하게 반응하던 사람들이 이렇게 달라졌다.

일부 반대론자들은 4대강 투쟁에서 철수해 한진중공업제주 강정마을로 화력(火力)을 옮겨갔다. 그래서 '좌파의 치고 빠지기'란 소리가 나온다. 국가 백년대계를 좌우할 4대강 논쟁도 결국 이념 싸움으로 흐르고 마는지, 안타깝다.

[키워드] 4대강 사업 심층진단뜨거웠던 4대강 논란

"서로 다른 4대강, 특성에 맞게 개발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