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필황(畢荒) 

 

진시황은 영정이라고 불리지 않았다. 우선 중국고대인의 "성"과 "씨"에 대하여 알아보자. 중국인의 성명은 성을 앞에 붙이고, 이름을 뒤에 붙인다. 이는 여러 외국인들의 습관과는 다르다. 지금은 사람들마다 성과 이름을 다 가지고 있고, 어떤 사람은 자(字)도 있다. 그러나 '자'를 가진 사람은 일부 노인들 뿐이고, 젊은이들 중에는 '자'를 가진 사람이 거의 없다. '자'는 아마도 곧 소멸할 것이다. '성', '명', '자'의 이런 구조는 역사가 오래되었다. 그러나 선진(진나라이전)시대에는 그렇지 않았다. 중국인의 성명은 변화과정을 겪었다.

 

여기서 우리는 고대인들의 "성"과 "씨"를 얘기해보자. 우선 "성"을 얘기하자. 선진시대의 성은 후세의 성과는 다르다. 이것을 먼저 확실히 할 필요가 있다. 선진시대의 성은 많은 학자들이 원고시대의 모계제도와 연관이 있다고 말한다. 즉, 씨족(혹은 부락)의 표기라는 것이다. 그것은 한 사람이 어느 씨족출신인지를 나타내는 것이므로, "생(生)"이라고 불렀다; 당시에는 모친은 알지만 부친은 알지 못했다. 그래서 "여(女)"자 변을 붙여서, "성(姓)"이라고 불렀다. 당시의 성은 대부분이 "여"자 변을 지니고 있다. 예를 들어, 강(姜), 요(姚), 희(姬), 영(赢), 규(嬀), 사(姒)등등이 있다. 이를 보면 성씨의 기원은 씨족과 관련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고대의 성은 수량이 많지 않았다. 그리고 일부는 상(商), 주(周) 시대에 이미 소멸했다.

 

선진시대의 남자들은 비록 소속된 '성'이 있었지만, 예를 들어, 주(周)나라 사람들의 성은 희(姬)이고, 진나라사람들의 성은 영((赢)이다. 그러나 성을 이름의 앞에 붙여쓰지는 않았다. 어떤 역사소설에서는 주무왕을 희발(姬發)이라고 부르고, 주공을 희단(姬旦)이라 부르고, 진시황을 영정((赢政)이라 부르는데, 이는 역사적 사실에 부합되지 않는다.

 

이런 의미의 성은 진나라이후에는 기본적으로 소실된다.

 

선진시대의 사람들은 성 이외에 씨(氏)도 있었다. 씨는 가족의 표시이다. 성은 태어나면서 정해지고, 불변이다; 씨는 가족으로 나뉘어지며, 변할 수 있다. 무엇을 씨로 하느냐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다. 열국공족(公族)들은 많은 경우 "손(孫)"을 씨로 했다. 어떤 경우는 공실출신이므로 "공손씨(公孫氏)"로 했다; 어떤 경우는 왕실출신이어서, "왕손씨(王孫氏)"로 했다. 어떤 경우는 자신의 관직을 씨로 삼았다. 사마씨(司馬氏), 사공씨(司空氏), 사도씨(司徒氏)가 있다. 어떤 경우는 봉지(封地)의 지명을 씨로 삼았다. 예를 들어 한씨(韓氏), 위씨(魏氏), 조씨(趙氏)가 그것이다. 그러나, 당시에 더 많은 사람들은 조부의 자(字)를 씨로 삼았다. 예를 들어, 제문공의 아들은 자가 자고(子高)인데, 그의 손자는 고(高)를 씨로 삼는다. 이를 보면, 씨는 종법제도와 긴밀한 관계가 있다. 분가를 하면 씨를 정하는 것이다.

 

선진시대에 남자는 씨와 이름을 붙여서 불렀다. 예를 들어 공자는 공씨(孔氏)이고, 이름은 구(丘)이다. 그래서 공구(孔丘)라고 불렀다; 진시황은 진소양왕48년(기원전259년) 정월 조나라의 수도 한단에서 태어났다. 그래서 이름은 정이고, 조(趙)를 씨로 했다. 그래서 조정(趙政)이라고 불렀다.

 

전국시대가 되면서, 봉건종법제도가 붕괴되고, 성씨제도에도 혼란이 발생한다. 진나라의 통일은 기본적으로 서주봉건종법제도를 끝장낸다. 옛날의 씨족과 성씨제도는 모조리 소멸된다. 성과 씨는 하나로 합쳐지기 시작한다. 진나라말기의 혼란을 거치면서, 사회는 서한(西漢)으로 접어들고, 성과 씨는 완전히 하나로 합쳐진다. 바로 이렇기 때문에 서한중기의 사마천이 <사기>를 쓸 때는 선진시대처럼 성과 씨를 그다지 신경써서 구분하지 않았다. 사마천은 <세기.공자세가>에서 공자에 대하여 이렇게 적었다: "자는 중니이고, 성은 공씨이다(字仲尼, 姓孔氏)". 역사적 사실을 고증해보면, 이것은 사마천이 서한시대의 습관에 얽매어 실수한 것이다. 기실 공자의 조상은 송(宋)나라사람이므로, 성은 자(子)이고, 공(孔)은 그의 씨(氏)일 뿐이다.

 

후세에서 말하는 성은 바로 선진시대의 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