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노리람사(老李覽史)


1988년 1월 13일 오후 3시 50분, 장경국이 타이페이시 칠해관저(七海官邸)에서 사망하니, 향년 78세이다. 장경국은 말년에 병을 많이 알았고, 주로 당뇨병이 날로 악화되어 시망막이 모호해지고, 신장에 염증이 생기고, 두 다리의 살이 썩었다. 이로 인하여 그는 나중에 휠체어를 타고 움직여야 했다.


장경국은 말년에 계속 폐쇄된 상태에서 생활했다. 그는 일반적인 경우에 매일의 업무와 휴식을 고정적으로 안배했다. 1957년 장경국이 소장파의 대표 신분으로 국민당 중앙상임위원회에 들어온 이후 그의 곁에는 호위를 담당하는 시위관(侍衛官)이 배치된다. 바로 이 시기에 장개석은 그의 장남 장경국을 타이페이 대직(大直) 지구에 있는 미군초대소의 옛부지에 들어가 살도록 한다. 즉 그의 칠해관저이다. 이때부터 1988년까지 수십년간 장개석은 시종 이 관저를 떠나지 않았다.


장경국의 병세는 20세게 70년대 80년대에 중요한 국가기밀로 다루어졌다. 그리하여 그의 병이 발병한 초기에 외부에서는 거의 그 소식을 듣지 못한다.


1982년이 되어서, 타이완의 군정상층부에서는 소수의 사람들이 장경국이 계속 병을 앓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리고, 그의 병세는 일찌기 장개석의 곁에서 시종관을 지냈던 학백촌(柏村)의 말처럼 "이 시기 경국선생의 신체는 일반인들이 상상하는 것보다 훨씬 나빴다." 장경국은 말련의 병환기간동안,  타이완지구의 일반백성은 차치하고 상당한 직급의 관리들도 진실한 사정을 알기 어려웠다. 그러므로, 1988년 1월 13일 사망소식이 공표된 후, 타이완지구의 민중들은 불안하고 격동한 반응을 보였는데, 충분히 이해할 만하다.


그러나, 장경국의 신체건강여부는 결코 봉쇄될 수 없었다. 그는 보통사람이 아니고, 거의 매일 정치인물들의 주목 속에서 생활하던 사람이기 때문이다. 어떤 때는 장경국이 장기간 공개활동을 하지 않으면 누군가 그를 찾아와서 그를 주의했다. 그러므로, 장경국의 신체상황에 관한 유언비어는 계속 되었다. 만일 장경국이 몇주간 공개적으로 얼굴을 드러내지 않으면, 신문과 민간에서는 이에 대하여 추측하기 시작했다. "장총통이 병석에 누웠는가? 위험하지는 않은가?"


기실 추측중에는 일부 유언비어가 아닌 것도 있었다. 예를 들어, 민간에서 시시때때로 이런 소문이 돌았다. 장경국이 또 입원했다. 이어서 누군가 나서서 '유언비어'라고 소문을 진화한다. 장경국선생은 몽이 아주 건겅하고 무슨 질병은 없다고. 그리고 병원치료를 받지도 않고 있다고. 그저 어느 행관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이라고. 기실 이런 정부의 해명은 왕왕 욕개미창(欲蓋彌彰)이다. 덮으려고 하면 할수록 더욱 드러난다. 이처럼 걸핏하면 민간의 소문을 불러일으키는 상황은 1986년 추석날 밤 장경국의 전임 총통인 엄가금(嚴家)이 돌연 중풍에 걸리면서 더욱 빈번해진다.


사실상 장경국의 병세에 관해서는 일찌감치 알려진 것이 있었다. 그저 이런 소식은 대부분 타이완 바깥에서 알려졌다. 예를 들어 가장 먼저 장경국의 당뇨병이 위중한 상태가 되어 입원치료를 받고있다는 소식은 1978년 1월 4일 미국 뉴옥에서 출판되는 중국어신문인 <중보(中報)>에 실린다. 거기에 <장경국 이 사람은 이런 병을 갖고 있다>라는 제목의 글이다. 글에는 이렇게 쓰여 있다: "장경국이 병들었다는 소식은 타이완에서 시종 1급기밀이다. 설사 타이완과 국민당과 관계가 친밀한 신문기자라 하더라도, 장경국이 병들었다는 소식을 거의 보도하지 않는다. 장경국은 최근 들어 공개적으로 텔레비전이나 매체에 출현하는 일이 적어졌다. 그러나 그가 얼굴을 나타낼 때는 텔레비젼은 여러가지 기술상의 편집과 삭제를 거친다. 특별히 최근에는 그렇다. 어떤 사람은 장경국이 관저안에 있을 때는 휠체어를 타고 다닌다고 한다. 이는 그의 당뇨병이 이미 심각한 정도에 이르렀다고 느끼게 한다."


미국의 <중보>가 일찌감치 장경국에 병사하기 10년전에 외부에 그가 당뇨병을 앓고있다는 비밀을 공개했었다. 기실 더 이른 것도 있다. 그것은 바로 홍콩의 <경보(鏡報)>가 <중보>에 앞서서 1977년 10월호에 관련내용을 암시하는 글을 실었다. 그는 바로 대만의 정치상황의 내막을 잘 아는 기자로 이름은 호치(胡痴)이다. 1985년 12월이 되어, 이 호치 선생은 홍콩의 <경보>에 다시  <장경국의 명리, 풍수, 건강에 관한 전설>이라는 글을 싣는다. 이번에 호치가 공개한 장경국의 병세내막은 더욱 상세하고 구체적이었다. 그 중에는 이런 단락도 있다. "장경국은 대권을 계승한 후 처음에는 어느 정도 업적이 있었다. 최근 들어서는 그러나 계속 내리막길이었다. 중공은 일파 또 일파의 평화통일공세를 계속하고 있고, 타이완은 겨우 대응하고 있다. 국제적인 위치는 나날이 고립된다. 1982년, 장경국은 말기 당뇨병으로 입원한다. 그리하여 권력승계위기가 발발한다. 지금까지 후계자문제는 해결할 수 없었다. 최근 들어 다시 강남(江南)사건, 십신(十信)사건이 발생한다. 위기는 정치분야에서 금융경제분야로 확대되고 있다. 장경국은 정말 재수가 없다. 점성술사에 따르면, 이후 2년은 장경국에게 대길할 것이라고 한다. 왜냐하면 1986년은 병인(丙寅)년인데, 병은 화(火)에 속하고 인은 목(木)에 속하기 때문이다; 1987년은 정묘(丁卯)년인데, 정은 화(火), 묘는 목(木)에 속한다. 목화정왕(木火正旺)하니 모든 일이 순조로울 것이고, 장경국씨에게는 황금시기가 될 것이다."


그러나, 이 호치라는 사람은 위와 같은 말을 하는 외에 이런 말도 했다: "장경국은 근년들어 명상학가(命相學家)인 구애운(仇愛雲)을 좌상객(座上客)으로 모셨다. <뇌성(雷聲)>이라는 민간강행물에서 장경국이 곧 좋은 운을 맞이할 것이라고 예연하기도 했는데, 이는 확실히 목적을 가진 것이다. 이들 예언을 사람들이 믿느냐 마느냐는 또 다른 문제이다. 60년전에, 세차 병인, 정묘가 있었는데, 장경국의 일생중에서 가장 암담한 시기였다. 소련에서 갖은 고초를 겪고 있었다. 그러므로, 이번 예견이 진실한지 아닌지는 진실한 결과를 기다려봐야 알 수가 있을 것이다.


호치의 이 분석은 확실이 그가 앞에 쓴 미신추리범주를 벗어났다. 어느 정도 유심사관의 의미가 있다. 그러나, 호치의 글이 홍콩의 <경보>에 실림에 따라, 확실히 장경국의 신체상황을 궁금해하는 민간인사들은 부득이 진지하게 한번 생각해보게 만들었다. 특히 장개석의 아들이 계속하여 강권통치를 계속할 수 있을 것인지에 관심을 가진 관료들에게는 호치의 이 글이 확실히 아무런 근거없이 함부로 분석한 것이라고 할 수는 없었다.


당연히 어떤 분석인사는 장경국은 자신의 핵무기계획을 미국이 타이완에 심어놓은 간첩에게 들켜서 초조해하다가 죽었다고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