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명승지 태종대는 높이 250m이며 영도 남단의 해안으로 삼면이 첨예한 암벽으로 이루어진 해식애로서 1969년 관광지로 지정되었다. 한국의 해안지형 가운데 관광지로서 개발이 가장 잘 된 곳으로 1년 내내 관광객이 끊이지 않는다.

태종대 들머리

신라시대 태종 무열왕이 전국의 명승지를 다니던 중 이곳 영도의 절경에 도취되어 쉬어갔다고 하여 태종대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여러 가지 모양의 바위와 수령이 오래된 소나무숲이 푸른 바닷물과 잘 조화되어 해금강을 연상하게 한다.

태종대 안내도

태종대에 이르는 중턱에는 4.3㎞의 순환관광도로가 나 있으며, 이 도로를 따라 약 2㎞쯤 가면 절벽 위에 모녀상이 있는 전망대가 있다. 이곳은 자살바위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날씨가 맑은 날에는 오륙도와 쓰시마 섬[對馬島]이 보인다.

다누리열차

해상관광 코스로는 등대를 거치는 유원지해상관광 코스와 인공해수 풀장과 선착장이 있는 곤포의 집에서 한국해양대학을 거쳐 다시 곤포의 집으로 돌아오는 관광 코스가 있다. 이때 병풍바위·신선대·생도(주전자섬)를 지나 오륙도를 돌아오는 데 걸리는 시간은 약 1시간 정도이다.

모녀상이 있는 전망대

태종대 호텔을 비롯하여 여관·민박 등의 숙박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유람선, 순회관광 버스, 바닷물 풀장, 주차장 등의 시설물이 있다. 그밖에 주변의 자갈치시장, 국제시장, 깡통시장, 태종대 자유 랜드, 송도유원지 등을 함께 관광할 수 있다.

바다 & 바위섬

태종대는 걸어서 한바퀴 둘러 볼 수도 있으나, 폭염속에 할 일은 아닌 것 같다. 다누리열차를 타고 전망대~신선대~태종사로 한바퀴 둘어 볼 수 있으며, 유람선을 타고 한바퀴 둘러 볼 수 도 있다. 요금은 다누리열차는 3,000원, 유람선은 12,000원이다. 우리는 다누리열차를 타고 한바퀴 돌아 보기로 한다.


딸과 딸의 친구가 서울에서 부산으로 여행을 왔단다. 나와 나의 아내도 급히 부산으로 향한다. 부산은 멀다. 그래서 자주 갈 수 없는 곳이 부산이기도 하다. 첫날 해동용궁사를 둘러보고 자갈치시장, 국제시장, 깡통시장이 있는 남포동에 호텔을 잡고 양곱창을 안주로 시작한 술이 너무 과했나 보다. 아침에 일어나 자갈치시장을 둘러보고 찾아간 곳이 태종대다.




전망대 절벽▼







전망대 주차장에서 하차하여 100여m를 걸으면 신선대가 나온다.



신선대 내림길은 숲이 울창한 계단을 타고 내려가야 한다.







부산을 빛낸 인물들의 동상



계속 아래로 내려가면




쉼터가 나온다.



바다를 바라 볼 수 있는 전망대




중턱에서 보는 등대







신선대







파도가 밀려오는 해안 절벽
















이 곳 까지 보고 다시 계단을 타고 올라 옴




태종사 들머리에서 바라 본 바다




활쏘기 포토존~ 무지 엉성함....ㅠㅠ



태종사 들머리▲



태종사~작은 암자 수준(경내엔 수국이 빼곡하고 꽃필무렵 수국 축제가 열린다.

그리고 다누리 열차를 타고 내려오면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