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장마가 지나간 후 숲은 다시 촉촉해지고 모기들이 제2전성기를 이루었다.

모퉁이를 돌자 멀리서 노란빛이 보여...

7월에나 말라가는 모습을 대했는데 혹시?

걸음을 빨리하였다.





  가까이 다가가니 역시 망태버섯이었다.

한 번도 서있는 모습을 대하지 못했지만 이런 모습이나마 마주할 수 있어 기뻤다.

코바늘 사슬뜨기로 치마를 엮은 듯 요염했고 다리가 길며 팔등신이었는데

밑동과 머리 모양이 비슷했으며 노랑과 잿빛의 대비로 화려하였다.


 누가 일부러 넘어뜨렸을까?

아니면 힘을 모조리 쓴 후 지쳐 쓰러졌을까!

내가 올 때까지 좀 기다려주지, 예뻐할 텐데...ㅎㅎ...


 몇 시쯤 나가야 생생한 모습을 볼 수 있을까 찾았더니,

새벽 5시~ 아침 8시에 태어난다 해서 온전한 모습은 쉽지 않겠구나 싶었다. 

더욱이 망사가 덮이는 것은 10~ 20분 사이로 짧다며

사람의 손을 타면 절대로 피어나지 않는다나?


 독특한 향기로 곤충들이 모여든다더니,

날파리가 보이며 산책길에서 겨우 5m 떨어져 있었으나

땅이 질척거리고 경사가 있어 몇 번 밀리다 사진 찍는 짧은 시간에 모기 3번 물렸다.

긴팔과 긴 바지를 입었어도 옷을 뚫는 강력한 모기로 금세 화끈거렸지만

이 정도의 화려한 망사 옷 망태를 만나 만족스러웠다.

생각 같아서는 태어나며 치마를 짜서 입는 내내 지켜보고 싶다.





  2019년  9월  18일  평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