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장의 여인 - 권혜경



아무도 날 찾는이 없는 외로운 이 산장에
단풍잎만 채곡채곡 떨어져 쌓여있네
세상에 버림받고, 사랑마저 물리친 몸
병들어 쓰라린 가슴을 부여안고,
나 홀로 재생의 길 찾으며 외로이 살아가네

아무도 날 찾는이 없는 외로운 이 산장에
풀벌레만 애처로이 밤 새워 울고 있네
행운의 별을 보고, 속삭이던 지난 날의
추억을 더듬어 적막한 이 한밤에,
임 뵈올 그날을 생각하며 쓸쓸히 살아가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