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에는 예약하지 않고 갔다가 이용을 못하였는데

이번에는 1달 전에 한국에서 예약을 하였다.

오후 6시에 입장하는 것으로 출국하기 전날 갔다.

최하 입장료가 약 10만원이 넘는데 타월과 맥주 한잔이 제공된다.

Myvatn의 천연 온천장(입장료 약 5만원)이 훨씬 좋은 것 같다.

근처의 지열발전소 폐열을 사용하는데 물이 매우 짰다.

수영을 마치고 Keflavik의 호스텔에서 소고기와 쌀밥을 해먹고 다음 날 귀국하였다.
















이곳에서 화이트 머드를 한번 할 기회를 준다.










맥주 등 음료수를 제공하는 Bar가 있다.























하얀색 머드팩도 제공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