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이 오시는 길



                         

   

           나는 주님안으로 들어가 죽었습니다

           주님은 내 안으로 들어오셨습니다.

                          

         2008. 2. 7   22:10

청천홍심 

 

                      내가 원치 않는 죽음은 아무 가치도 없습니다.

                  내가 당연히~ 라고 100% 자원하는 죽음입니다.

                       

                  주님은 그렇게 죽은 자리에

                  그 심장 피와 물로 부어져 들어오십니다.

 

                  이 길은 변치 않는 길입니다.

                  주님이 열어놓으신 생명이 오시는 길입니다.

 

                  믿음은 강제할 수 없습니다.

                  사랑도 강제할 수 없습니다.

 

                  오직 목마르고 굶주린 자가

                  구하고 찾고 두드려 선택한 길입니다.

                                        

                  사랑은...

                  주기를 원하는 자와  받기를 원하는 자의 만남입니다.

 

                  역사 이래

                  가장 아름다운 만남은

                  나의 영혼과 주님의 영혼이 만나

                  하나되는 거듭남입니다.

 

                  사랑으로 탄생되는 주님의 심장입니다.

                  한 심장, 한 생명을 공유하는 아들들의 탄생입니다.

 

                  이 땅에 주님의 몸

                  그 날에 새예루살렘은 영원한 사랑의 말씀입니다.

 

                  이미 십자가에서 부어주신 사랑입니다.

                  흘린 피 뿌려 깨끗하다 하시고 오신 생명입니다.

                           

                  빛가운데 드러난 회개된 영혼이

                  십자가에 달려 부르시는 주님안으로 들어가

                  속죄의 피를 흘리고  죽어 장사됨으로 흰눈보다 더 정결케 

                  멸하여 없이 하시고.....

 

                  그 안에 부어진 주님 심장입니다.

                  그 안에 오신 주님 사랑입니다.

                  그 심장의 피와 물로 탄생된 신부입니다.

 

                  뼈중의 뼈요 살중의 살입니다.

                  한 영이요, 한 생명이요, 한 몸입니다.

                                        

                  주님 사랑, 주님 생명 가득 담긴

                  생명나무 열매입니다.

                                        

                   2008. 3. 15   05:22

                  청천홍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