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을 쓰는 교육

시험 기간이면
학교는 배움터가 아닌 듯 보입니다.
공부 말고는 다 면제입니다.
청소도, 체육도, 예능활동도 줄어듭니다.
동선으로만 보면
특히 입시생은 예전의 귀족보다 호사스럽습니다.
육체노동 면제는 물론이고
기름진 음식을 먹고
각종 제도적 서비스들을 받습니다.
하지만 이게 과연 특권일까요?

어느 고전평론가의 말처럼
우리 교육
한번쯤 돌아봐야 할 이유가 충분합니다.
이론만 풍부하고
삶과 체험이 없는 교육,
지식만 가득 주입시키고
몸을 편하게 만드는 교육,
사회에 나가면
감각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는
교육의 현실입니다.
잘 차려놓은 밥상에
숟가락만 얻는 게 아니라
스스로 밥상을 차릴 수 있어야 합니다.
그 말에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홍성윤의 행복한 동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