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1970년도 울산에서 부산으로 가는 해안도로에서 바라다 보이던 아름다운 어촌마을인데 지금은 고리 원자력 발전소가 건설 되여 해변가 뿐만아니라 어촌도 모두가 철거 당하고 지금은 황량한 곳으로 변

햇습니다. 이게 경관이 좋은 곳에 원력자발전소가 들어 오지 않았더라도 그냥 아름다운 어촌 마을로 그냥 남겨놓지 못하고 수평선이 바라다 보이는 횟집이나 모텔 등의 위락시설을 마구 지어 자연 경관을 버

려 놓았을 것이 분명합니다. 제가 울산에 근무할 때도 부산에 볼일을 보려 갈 경우 고속도로로 다니지 아니하고 진아, 월내, 기장, 일광을 거쳐 해운대로 가는 해안도로로 다니면서 시원한 동해를 바라다 보며

가끔 사람도 별로 없는 모래사장을 잠시 걸어보기도 하였던 기억이 납니다. 우리나라는 급작스럽게 추진된 공업화로 전체적으로 살기는 좀 낳아졌지만 후손들에게 남겨줄 아름다운 자연 등 잃은 것도 많습니다.

Season of Joy / Brian Cr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