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노래

(Osennyaya pesnya)

 

나를 가을의 정원으로 부르는 나의 추억

오렌지색 차림으로 불타오르고

신선한 공기와 하늘에서 날개짓하는 백학

 

우리는 결코 헤어지지 않을 거야

서로 이별하지 않고 마치 공기와 물처럼

너는 나와 함께 살아 갈 거야

 

가을이 다시 찾아왔을 때

그 차림은 이제 불타지 않는다네

고요한 정원으로 소리치고 싶다네

기억이 모든 소망과 모든 사랑을 돌려 줄 수 있도록

 

마치 따뜻한 불꽃이 과거 속의 나를 부르듯

너의 목소리가 다시 들리는구나

나는 널 잊지 못할 거란 것을 알고 있어

 

 

 

안나 게르만(Anna German 1936~1982)

안나 게르만은 1936년에 우즈베키스탄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태어났으나 어린 시절은 폴란드에서 살면서 지질학을 공부하던 평범한 학생이었습니다. 그런데 우연한 기회에 서게 된 무대가 국제 가요제까지로

이어져 최고상을 받으면서 뜻하지 않은 가수의 길을 걷게 되었습니다.특히 그녀가 부른 '러시아 로망스'는 많은 음악팬들을 매료시켜 당대 최고의 여가수의 자리를 지켰습니다. 그녀에 찾아 온 영광의 날들만큼

이나 고통의 날들도 그녀를 기다리고 있었으니 심한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십수년간 병고에 시달려야 하였습니다. 그녀는 46세의 젊은 나이로 짧은 생애를 마감하게 되었지만 그녀가 남긴 이 '가을의 노래'는 아

직도 먼 곳에서 온 기쁜 편지처럼 우리들의 마음을 적십니다. 번역된 노랫말의 의미가 좀 난해하고 우리들의 정서와는 잘 맞지 않는점이 있지만 언어를 초월한 안나 게르만의 호소력 있는  음성은 아름답습니다.